정부 주도로 바이오 공정 전문인력 양성한다
정부 주도로 바이오 공정 전문인력 양성한다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7.1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인력양성 사업 공동추진 양해각서 체결
아·태 지역 제약바이오 인력양성 중심지로 도약 기대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정부가 주도하는 바이오 공정 전문인력 양성이 시작된다.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서울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 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두 부처 장관을 비롯해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 및 협회, 사업에 공동으로 참여할 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식에서 두 부처는 제약바이오 업계의 인력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 사업의 공동 추진과 운영에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실제로 최근 바이오의약품 국내 생산량은 급증하는 추세이나 그간 업계에서는 현장형·실무형 전문인력 부족 문제를 호소해 왔다.

앞서 복지부와 산자부는 인력양성 사업을 각각 추진했으나 보다 효율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여러 차례 협의를 거쳐 이를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지난 6월에는 간담회를 개최, 사업 공동추진을 위해 업계 및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의견을 모았다.

복지부와 산자부는 앞으로 6년간(2020~2025) 약 6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의약품 제조 품질관리 기준(GMP) 수준의 실습 시설을 구축(산업부)하고, 선진 바이오공정 교육시스템인 아일랜드 NIBRT 프로그램을 도입해 운영(복지부)할 계획이다.

NIBRT 교육 과정(안): 초기 전체 프로그램을 도입하되 향후 국내상황에 따라 조정 예정

단, NIBRT 프로그램 도입 운영의 경우 예산 사정에 따라 변경이 가능하다.

NIBRT(National Institute for Bioprocessing Research and Training)는 첨단 바이오공정 시설을 활용해 인력 교육·연구 솔루션을 제공하는 아일랜드 국립 교육기관이다.

두 부처는 이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시설 구축을 비롯 기업 맞춤형 과정부터 학위 과정까지 다양한 교육 과정을 운영해 산업계에서 필요한 생산·품질관리, 연구개발 분야 등 다양한 인력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아일랜드 NIBRT와 바이오 인력양성 협력 양해각서를 지난달 체결했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업계가 필요한 인력을 적기에 공급하고 우리나라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바이오 인력양성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서울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 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자부 성윤모 장관은 "정부는 현장 전문인력 양성뿐 아니라 연구 역량을 보유한 기업·대학·연구소를 연계하는 플랫폼으로서 기능하고 국내외 기업들의 투자를 이끌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장비·소재 등의 국산화에 기여하는 인력양성센터를 구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두 부처는 협약식과 동시에 사업 공고를 각 누리집에 게시했으며, 8월 중 '광역자치단체·출연기관·대학' 연합체(컨소시엄)를 사업자로 선정할 계획이다.

사업자가 선정되면 복지부, 산자부, 해당 광역자치단체가 포함된 공동운영위원회가 구성되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게 된다.

공동운영위원회는 시설 설계, 교육프로그램 도입 및 운영, 기관운영에 대한 사항 등을 결정하는 역할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