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055명 코로나19 항체 보유 단 '1건'
국민 3055명 코로나19 항체 보유 단 '1건'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7.09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본, 국내 코로나19 항체가 조사 중간 결과 발표…'국외에 비해 항체보유율 낮다'
대구 등 일부 집단발생 지역 포함되지 않아 전체 감염규모 추계하기에는 제한적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방역당국이 국민 305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COVID-19) 항체 형성 여부를 간접적으로 조사한 결과, 단 1명(0.03%)에게서만 항체가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내 코로나19 항체가 조사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항체가 조사는 2020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잔여 혈청 1차분 1555건(4월 21일~6월 19일 수집검체) 및 서울 서남권 의료기관 내원환자 1500건(5월 25일~5월 28일 수집검체)을 대상으로 했다.

서울 서남권은 5개구로 구로구, 양천구, 관악구, 금천구, 영등포구가 포함됐다.

선별검사와 최종 중화항체 확인검사 결과, 국민건강영양조사 검체는 모두 음성이었고 서울 서남권 검체는 1건이 양성이 나왔다.

이를 두고 방역당국은 지난 8일 관련 분야 전문가 회의를 개최해 이번 중간 결과를 검토했다.

전문가들은 집단발생 지역인 대구 등 일부지역이 포함돼 있지 않아 대표성 확보가 부족해 해당 자료로 전체 감염규모를 추계하는 것은 제한적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또한 국외 사례와 비교해 항체보유율이 낮을 것으로 예상했으며, 이는 우리 사회가 자발적 검사 및 신속한 확진,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노력한 결과로 사료된다고 평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

현재 국외의 경우 스페인 전역 5%, 영국 런던 17%, 스웨덴 스톡홀름 7.3%, 일본 도쿄 0.1%의 항체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대본 권준욱 부본부장은 "향후 2개월 단위로 국가건강영양조사 검체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7월부터 대구와 경북 등 일반인 3300건 등 성별, 연령별, 지역별 대상자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좀 더 상세한 항체가 조사를 진행함으로써 집단면역 정도, 무증상 감염 규모 파악을 통해 방역대책을 계속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대본은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공여에 361명의 완치자(추가 참여자 49명)가 참여의사를 밝혀 현재까지 공여 참여자 중 158명의 혈장모집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