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웰빙, 암악액질 신약 근위축 억제 규명
GC녹십자웰빙, 암악액질 신약 근위축 억제 규명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5.2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증유발물질로 인한 근육위축 현상 억제 효과...올해 임상 2상 완료 목표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GC녹십자웰빙(대표 유영효)은 암악액질 신약 GCWB204가 근위축 억제 기전을 입증했다고 21일 밝혔다. 

GC녹십자웰빙의 연구결과는 미국중의학저널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논문은 GCWB204의 근육위축 현상 억제효과와 기전에 관한 내용이다. 

연구에는 숙명여대 약학대학 배규운 교수와 GC녹십자웰빙 연구팀이 공동 참여했다.

연구는 종양괴사인자(TNF-α)에 유발하는 근육위축 세포 모델에서 진행됐다. 

연구팀은 GCWB204와 주요 성분인 진세노사이드의 Rh2, Rg3 성분에 대한 근육세포 회복 효과와 근관세포 형성 증가에 대한 기전을 분석했다. 

그 결과 GCWB204는 TNF-α에 의해 감소되는 단백질인 미오신중쇄의 발현을 정상화시켰다. 또 세포 내 에너지대사조절인자((PGC1α)를 약 2.5배 증가시켜 근육세포 내에서 필요한 에너지원의 생성을 촉진시켰다.

GC녹십자웰빙은 이번 연구가 GCWB204의 근육 위축의 회복 및 기능 향상 효과를 규명하는 데 있어 유의미하다고 설명했다.

배규운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GCWB204의 지표 성분에 대한 주요 기전을 밝힐 수 있었다”며 “이는 해당 약물이 암악액질 외에도 근위축을 동반하는 다양한 만성질환 치료제로의 확대에 있어 잠재성이 큰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GC녹십자웰빙 유영효 대표이사는 “GCWB204가 항암치료로 인한 피로도를 개선하고 신체 기능을 향상시켜 암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 세계 암악액질 시장은 2017년부터 4.9%의 연평균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5년에는 약 25억달러 규모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