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항암제 '글리벡' 도입으로 매출 끌어올린다
유한양행, 항암제 '글리벡' 도입으로 매출 끌어올린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5.1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독점판매 및 공동판촉 계약 체결...면역항암제 영업마케팅 노하우 습득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유한양행이 신약 도입으로 떨어진 매출 끌어올리기에 나섰다. 

19일 유한양행은 노바티스의 만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글리벡(성분명 이매티닙)의 국내 독점판매 및 공동판촉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유한양행에 따르면 글리벡은 지난해 국내에서 52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유한양행의 지난해 매출 1조 4804원의 3.5%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유한양행의 최근 매출 실적은 그리 좋은 편은 아니다. 

지난해 올린 1조 4804억원의 매출은 2018년 1조 5188억원 대비 2.5% 줄었다. 

올해 시작도 좋지 않다. 올해 1분기 유한양행의 매출은 3033억원으로, 작년 1분기(3419억원) 대비 11.3% 줄었다. 

이 같은 유한양행의 부진은 글로벌 제약사로부터 도입한 전문의약품의 약세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길리어드로부터 도입한 B형간염 치료제 비리어드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31.1% 줄었고,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도입한 항고혈압제 트윈스타는 19.1% 감소했다. 

자체개발 의약품도 부진했다.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아토르바 61.6%, 고혈압/고지혈증 복합제 듀오웰 21.5%, 뇌기능개선제 알포아티린 35.8% 줄었다. 
 
이런 상황에서 글리벡을 통해 반등을 노린 것으로 풀이된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글리벡을 통해 외형 성장을 이루는 한편, 표적항암제에 대한 노하우를 쌓음으로서 기존 항암제 파이프라인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