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놈앤컴퍼니, 첫 항암 마이크로바이옴 GEN-001 美 임상계획 승인
지놈앤컴퍼니, 첫 항암 마이크로바이옴 GEN-001 美 임상계획 승인
  • 주윤지 기자
  • 승인 2020.04.2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첫 항암 마이크로바이옴과 면역항암제 병용치료법 임상시험
독일 머크/화이자의 면역항암제 바벤시오®와 지놈앤컴퍼니의 항암 마이크로바이옴 GEN-001의 병용요법 임상 1/1b상 본격 진입

[메디칼업저버 주윤지 기자] 미국식품의약국(FDA)는 최근 지놈앤컴퍼니의 자사 개발 항암 마이크로바이옴인 'GEN-001'과 머크-화이자의 '바벤시오(아벨루맙)'의 병용요법 1/1b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했다. 

GEN-001은 경구 마이크로바이옴 치료 후보 물질로써 면역 활성을 갖는 물질이며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 치료요법으로 개발 중이다. 

아벨루맙은 독일 머크(Merck KGaA, Darmstadt, Germany)와 화이자(Pfizer Inc.)사가 공동 개발 및 상업화를 진행하는 anti-PD-L1면역항암제이다. 

이로써 지놈앤컴퍼니는 아시아 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개발 기업 중 처음으로 항암 마이크로바이옴과 면역항암제(anti-PD1/anti-PD-L1)를 병용해 사람에게 투약하는 임상시험(first-in-human trial)를 진행하게 된다고 20일 밝혔다.

본1/1b상 임상시험은 미국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금년 중에 첫 환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연구개발총괄 박한수 각자대표는 "당사 첫 항암 마이크로바이옴 GEN-001의 임상시험계획 승인은 신약 연구개발뿐 아니라 임상개발도 가능한 바이오 기업으로 발돋움하게 됨으로써 매우 중요한 성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한수 대표는 "앞으로 면역항암제와 항암 마이크로바이옴의 병용요법이 면역관문억제제(anti-PD1/PD-L1) 치료에 효과를 보지 못한 암 환자들과 마이크로바이옴 및 면역항암 분야 전반에 의미 있는 가치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영관리총괄 배지수 각자대표는 "본 임상계획 승인은 사업적으로 굉장히 의미 있고 매우 상징적인 성과이고, 전략적으로 새로운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배 대표는 "전임상단계에서 증명된 GEN-001과 아벨루맙의 병용 치료법이 암 환자들에게 어떤 반응이 나타날지 매우 기대된다"며 "그동안 병용임상시험 IND 승인이라는 성과를 얻어내기까지 전심을 다해 수고한 임직원들과 파트너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지놈앤컴퍼니는 올해 1월, 독일 머크/화이자사와 '임상시험 협력 및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본 계약으로 지놈앤컴퍼니는 여러 암종 환자를 대상으로 머크/화이자가 보유한 면역항암제 바벤시오와 자사가 보유한 GEN-001의 병용 치료를 통한 안전성 및 내약성, 생물학적/의학적 활성을 평가하기 위해 1/1b상 임상시험을 시행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