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시간 짧아져도 집에서 마지막 여생 보내고 싶어해
삶의 시간 짧아져도 집에서 마지막 여생 보내고 싶어해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04.10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mily Rubin 연구팀, 중환자 대상으로 여생과 장소 비교하는 연구 진행
환자 86%, 여생 줄이더라도 집에서 사망 원해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암이나 심장, 호흡기 분야에서 심각한 질환을 앓는 환자들은 사는 시간을 줄이더라도 남은 여생을 중환자실이 아닌 집에서보내고 싶어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미지 제공 : 포토파크닷컴
이미지 제공 : 포토파크닷컴

최근 어떻게 삶을 마무리하느냐는 매우 중요한 화두로 떠올랐다. 

이에 미국 보스턴 매사추세츠종합병원 Emily Rubin 연구팀은 2015~2016년 펜실베이니아병원에 중증질환을 앓는 180명 환자를 대상으로 두가지 조건으 제시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환자들을 무작위로 배치한 후 생명유지 중재와 관련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5년 시나리오(5년 생존+ 생애 마지막 2달 동안 중환자실에 입원해 사망(중간 정도 통증과 불편함, 호흡기 사용) ▲4년 시나리오(4년 생존+마지막 한달은 집에서 사망+마지막 주는 집에서 보냄(약한 통증과 불편함, 통증 약물 필요) 등 두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의 평균 67세, 입원 중인 암환자 63.3%, 만성심질환 24.4%, 심각한 폐질환 12.2%였다. 

연구팀은 "사람들은 고통과 괴로움 등에서 타협할 준비가 돼 있을 수 있고, 환자가 죽음에 가까워질수록 오래 생존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생길 수 있어 중증환자, 입원환자, 나이가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연구결과 86% 환자가 4년 시나리오을 선택하며, 집에서 여생을 마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1%는 5년 시나리오를 선택했는데, 4년 시나리오를 거부한 3명의 환자는 "3개월의 생존 기간을 기꺼이 교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고, 한명은 "중환자실을 피하기 위해 9개월을 포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질병 간 차이도 조사했다. 특히 35명의 급성 백혈병 환자가 중환자실에서의 사망을 피하기 위해 남은 여생을 바꿀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P=0.02).

이 연구의 제한점은 대부분 참가자가 백인(86.7%)이라는 점과 3분의 2가 남성, 70%가 기혼이거나 파트너가 있는 상태라는 점이었다. 

이 연구는 JAMA Internal Medicine 4월 6일 온라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