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성 혈관부종, 예방적 치료로 무게중심 옮겨가나?
유전성 혈관부종, 예방적 치료로 무게중심 옮겨가나?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03.2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AAAI] 독일 Ulrich Strassen 연구팀, 온디멘드 치료 vs 예방 치료 비교
예방치료 시 군집 어택(cluster-attack) 발생 감소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유전성 혈관부종(hereditary angioedema, HAE) 치료에 예방적 치료가 필요에 따라 치료하는 온디멘드(on-demand)보다 효과적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HAE는 C1-에스테라제 억제제(C1 esterase inhibitor) 결핍 혹은 기능이상으로 체액이 혈관 밖으로 새어나가 손, 발, 사지, 안면, 기도 내 조직들이 붓는 희귀한 유전질환이다.

이미지 출처 : 포토파크닷컴
이미지 출처 : 포토파크닷컴

급성발작이 후두부에 발생하면 기도 폐쇄의 위험이 있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적절하고 신속한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문제는 HAE가 치료를 지속함에도 계속 재발한다는 점이다. 

이에 독일 뮌헨 테크니쉬대학 Ulrich Strassen 연구팀이 HAE 환자들이 C1 억제제 등을 복용한 후일주일에 몇 번 군집 어택(cluster-attacks)이 발생하는지, 어떤 요소와 관련이 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연구를 시작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학회가 최소된 미국알레르기천식면역학회(AAAAI) 초록을 통해 공개됐다(abstract #334).

연구팀은 2015~2018년 HAE 환자 156명을 대상으로 멀티센터, 후향적/전향적 연구를 진행했다. 

정신적 스트레스, 정서적 자극 등이 원인

연구 결과 참가자 10%(n=15)에서 군집 어택이 발생했고, 총 126회 발생했다. 

군집 어택의 원인은 66%가 외부적 자극 때문이었는데, 정신적 스트레스 36%, 정식적 자극 27%, 생리 4%, 감염 1%순이었다.

이번 연구의 목표인 예방치료가 더 효과적이라는 결론도 나왔다.

온디멘드치료와 비교했을 때 군집 어택이 더 낮게 나타났다(7% vs 14%). 

어택이 반복되는 'time to repeat attack'에서는 반대 상황이 나타났다. 온디멘드 치료가 예방치료보다 유의미하게 낮은 수치를 보였다. 또 약물을 재투여(redosing) 하는 비율을 약물에 따라 계층화했을 때, 예방적 치료를 받는 참가자에게 약물 재투여가 없었다. 

반면 온디멘드 치료를 받는 환자에게서 C1 억제제와 B2 수용체 억제제를 7회 사용했을 때 재투여 14회가 있었다. 

연구팀은 "연구결과 군집 유전성 혈관부종 환자에게 군집 어택은 정신적 스트레스와 사회적 자극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군집 어택이 오기 쉬운 환자에게 예방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