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은행잎 의약품, 누적매출 5000억원 돌파 
SK케미칼 은행잎 의약품, 누적매출 5000억원 돌파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2.27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넥신F·리넥신 합계..."최고 치료제로 자리매김 노력"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SK케미칼의 은행잎 의약품의 매출이 5000억원을 돌파했다. 

SK케미칼은 자사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 기넥신F와 은행잎-실로스타졸 복합제 리넥신의 합계 누적 매출이 5000억원을 넘었다고 27일 밝혔다. 

국내 제약사가 개발한 은행잎 의약품이 매출 5000억원을 넘어선 것은 SK케미칼이 처음이다. 

기넥신F는 작년 12월 기준 누적매출 4400억원을 달성,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기넥신F는 유비스트 집계에서 지난해까지 18년 연속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 부문에서 국내 시장점유율 42%를 차지했다. 
 
기넥신F는 지난 1991년 12월 국산 혈액순환개선제로는 최초로 독일, 미국, 아르헨티나 등 3개 국에 진출했다. 

당시 세계 최초로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를 개발한 독일에 역수출하여 약효를 인정 받았다. 

이후 중동, EU, 터키 등으로 진출, 국가대표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로 활약하고 있다. 

기넥신F은 혈액점도저하, 혈관확장, 혈류개선 등 3대 혈액순환작용을 통해 우리 몸의 말초동맥 혈액순환을 개선시키는 효과가 있다.

실로스타졸과 은행잎 추출물 복합제인 리넥신 역시 지난해 12월 말 기준 국내 누적 매출 680억원을 달성했다. 

리넥신은 혈액 중의 혈소판 응집을 막아 혈전 생성을 억제하는 항혈소판제인 실로스타졸(100mg)과 은행잎 추출물(80mg)의 복합작용으로 만성동맥폐색증에 따른 허혈성 제증상의 개선, 뇌경색 재발억제에 효과적이다. 

SK케미칼 강정훈 매니저는 “혈액순환장애는 우리나라 3대 사망원인”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국민의 혈액순환개선에 기넥신과 리넥신이 최고의 치료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