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저지 방역, 국민 참여·책임감 중요"
"코로나19 확산 저지 방역, 국민 참여·책임감 중요"
  • 전규식 기자
  • 승인 2020.02.2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임상위원회, 개인위생 관리·유증상자 외출자제 권고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26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26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메디칼업저버 전규식 기자] 코로나19(COVID-19)의 확산 속도를 늦추는 방역 전략이 효과를 보기 위해선 국민의 개인위생 관리 등 참여와 책임감이 중요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제시됐다.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오명돈 위원장은 26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개최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오 위원장은 정부가 이번 주부터 코로나19 확산 속도 늦추기 방역 전략에 돌입했다고 분석했다.

전국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휴원을 조치하고 각종 행사를 연기 및 취소하도록 하는 게 그 일환이라는 것이다.

그는 "감염병 확산속도를 늦추기 위한 방역전략의 주체는 국민"이라며 "국민 개인이 방역전략의 목적을 이해하고 성실하게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휴원, 재택근무 등을 권장하고 문화 체육 행사를 연기하는 건 사람들이 밀집되지 않도록 조치해 감염병 밀도를 낮춰서 전파력을 약화시키려는 것"이라며 "가벼운 감기 증상이 있으면 외출을 자제하고 안전한 진료가 가능한 진료소를 안내받아 내원해야 의료기관에 폐쇄 조치 등의 피해를 주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많이 발생한 것에 대한 임상 소견도 전해졌다.

중앙임상위 이소희 정신건강의학과장에 따르면 정신병동은 감염병이 유입되긴 쉽지 않지만 한 번 유입되면 유행에 취약하다.

투신자살 방지 목적으로 창문이 폐쇄돼 환기가 잘 안 되는 점, 집단 치료 프로그램이 운영돼 환자 간 밀접 접촉이 많은 점, 환자 개인의 정신 장애로 인해 손씻기·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관리가 잘 안 되는 점 등이 그 이유다.

이 과장은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은 다른 정신병동보다도 여건이 열악했다"라며 "정신질환자 중 병동에서 장기간 생활한 사람만 면역력이 취약한 것이니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