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美 정부와 코로나19 백신 개발 시작
사노피, 美 정부와 코로나19 백신 개발 시작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2.24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과 재조합 기술 플랫폼 활용하기로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사노피의 백신사업부인 사노피 파스퇴르는 사스 백신개발 작업 경험을 토대로 코로나19(COVID-19) 백신 개발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사노피는 미국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예방대응본부의 조직인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과 협력하고, BARDA와의 파트너십 범위도 확대할 방침이다.

코로나19는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코로나바이러스 계열이다.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SARS)코로나바이러스는 2002년 말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2004년에 자취를 감췄다.

사노피는 코로나19의 예방을 위해 진전됐던 전임상 단계의 사스 백신 후보를 더 연구할 계획이다.

사노피 백신 부문의 글로벌 대표인 데이비드 로우는 “최근의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이 세계 보건의 위협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협력이 필요하며 사노피는 BARDA와의 협력을 통해 잠재적인 백신 후보에서 개발을 앞당길 것”이라며 “사노피의 전문성을 활용하면서 BARDA와 협력해 최근의 코로나19 유행으로부터 사람들의 건강을 지키는 데 매우 의미있는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노피는 자체 재조합 DNA 기술 플랫폼을 활용해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후보를  만들 계획이다. 

이 재조합 기술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 표면에서 확인되는 단백질과 유전적으로 정확히 일치하게 생산할 수 있다. 

이런 항원을 코딩하는 DNA 서열을 바큘로바이러스 (baculovirus) 발현 플랫폼의 DNA와 결합시켜 코로나바이러스 항원 물질을 대량으로 빠르게 생산하게되고 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 면역 체계를 자극할수 있도록  만든다는 것이다.

과거 비임상연구에서 동물 시험 모델을 통해 평가된 사스 백신 후보는 면역반응을 유발할 수 있으며  부분적인 예방 효과가 있었다. 

프로틴 사이언스(2017년 사노피에 인수)가 주도한 이러한 개발 작업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속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그리고 이런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허가된 백신이 있기 때문에 임상 시험을 위한 연구와 원료물질 생산을 비교적 빠르게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 사노피측의 설명이다. 

사노피의 플랫폼은 또한 백신 후보를 대량으로 제조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

이번 BARDA와의 협약으로 공중 보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사노피의 지속적인 노력에 또 하나의 이정표가 만들어졌다. 

사노피는 감염병대비혁신연합 (Coalition for Epidemic Preparedness Innovation, CEPI)과 백신 R&D 경험을 공유하는 등 심도있는 백신 개발 경험과 혁신적인 기술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공중 보건 문제에 기여하기 위해 가능성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사노피는 범세계적 인플루엔자 유행에 대비해 면역증강제가 함유된 재조합 백신의 안정적 생산을 위한 시설을 미국에 설립하기로 2019년 12월 BARDA와 협약하였으며 이는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그램에 사용될 것과 같은 기술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