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신의철 KAIST 교수, 용운의학대상 첫 수상자로 선정
[동정] 신의철 KAIST 교수, 용운의학대상 첫 수상자로 선정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12.1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역학 연구 권위자…간염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반응 연구에 매진
제1회 용운의학대상을 수상한 신의철 한국과학기술원 의과학대학원 교수(가운데)와 조락교 용운장학재단 이사장(왼쪽), 윤도흠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오른쪽).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신의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가 지난 16일 연세암병원에서 열린 '제1회 용운의학대상 시상식에서 첫 수상자로 선정됐다.

'용운의학대상'은 조락교 삼륭물산 회장 겸 용운장학재단 이사장의 뜻과 지원에 따라 연세대학교 의과대학과 용운장학재단이 올해부터 제정한 상이다. 

대한민국 의사면허를 가진 한국인 중 세계적 수준의 의학 논문을 발표하거나, 특출한 의학 연구 업적이 있는 기초 또는 중개의학 연구자에게 수여되며 상금은 5000만원이다.

신의철 교수는 면역학 연구의 권위자로 지난 20여 년 동안 간염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반응 연구에 매진, 세계 최초로 방관자 면역세포에 의한 숙주조직 손상 기전을 규명했다. 

2017년부터는 B형 간염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조직된 국제적 연합인 ICE-HBV(International Coalition to Eliminate Hepatitis B Virus)의 면역학 전문가 12인 중 한 명으로 선임돼 국제 학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신 교수는 1990년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연세대 대학원 의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는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이자 연세의대 의생명과학부 겸임교수를 맡고 있다. 

그는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의 정회원이며 대한간학회 GSK 학술상, 대한바이러스학회 한탄상, 대한면역학회 제넥신 학술상 대상 등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