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 제약사·식약처 의약품 안전사고 책임 전가 안 돼
병협, 제약사·식약처 의약품 안전사고 책임 전가 안 돼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1.2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안전 문제와 의료기관 비용부담 해결 위한 재원 마련 필요
발암물질 포함 의약품 제조·유통 방지 위한 조속한 대책 마련 촉구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병협이 발암물질 의약품 안전사고를 일으킨 제약사와 관리관청인 식약처의 무책임함에 대해 깊은 우려와 재발방치를 고축하고 나섰다.

대한병원협회는 이번 니자티딘 사태와 관련 입장문을 통해 환자 안전을 위해 발암물질이 포함된 의약품 제조·유통 방지를 위한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병협은 환자를 치료하는 의약품에서 인체에 유해한 발암물질이 검출돼 정부에서 회수조치에 들어가는 사태가 반복되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감을 나타냈다.

이번 위장약 니자티딘의 발암물질 검출은 과거 고혈압치료제 발사르탄과 최근 위장약 라니티딘 사태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후속조치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발생했다.

이에, 병협은 향후 철저한 의약품 관리와 함께 환자 안전과 의료기관 손실보상 등에 대한 조속한 사후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복지부와 식약처는 발사르탄과 라니티딘 사태를 처리하는 과정과 같이 니자티딘을 재처방하는 수습책을 내놨지만 의약품 등의 제조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의 책임을 제조사나 관리관청인 식약처가 아닌 환자와 의료기관에 전가하는 모습이 재연되고 있다.

병협은 대승적 차원에서 정부의 조치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지만, 재처방과 처방 변경 등의 과정에서 환자의 불편과 민원, 경제적 부담까지 떠 않는 것은 적절한 조치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병협은 "차후에는 제조사와 식약처는 의약품 안전사고로 발생하는 환자 안전 문제와 이로 인해 발생하는 의료기관의 비용부담을 해결할 수 있는 재원 마련 등 후속조치를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