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로 확대 나선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젠과 파트너 계약
안과로 확대 나선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젠과 파트너 계약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1.0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11, SB15 미국·유럽 등 신규 영업 마케팅 파트너십 체결
베네팔리, 임랄디 등 유럽 파트너십 5년 연장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이사 고한승 사장)가 안과 질환 영역 확대에 나선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최근 바이오젠과 총 3억 7000만달러(약 4400억원) 규모의 바이오시밀러 영업마케팅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사는 SB11(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라니비주맙)와 SB15(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애플리버셉트) 등 안과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 2종에 대한 신규 영업 마케팅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 

아울러 현재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에 대한 기존 영업마케팅 파트너십 연장 옵션에 관한 계약도 성립됐다. 

이번 파트너십 계약을 통해 제품의 매출액을 양사가 배분하게 된다. 

총 계약규모는 선수금 1억달러(약 1200억원)을 포함 총 3억 7000만달러(약 4400억원)에 달한다. 

이는 2013년 맺은 기존 파트너십 계약 규모를 상회하는 것으로, 바이오시밀러 사업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과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연구개발 역량이 입증된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특히 후속 파이프라인으로 공개된 SB15는 리제네론과 바이엘이 개발한 황반변성 등 안과질환 치료제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로, 아직 임상3상 준비 단계의 후보 물질임에도 불구하고 파트너사로부터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됐다고 강조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사장은 “그동안 바이오젠이 보여준 영업 마케팅 능력을 높이 평가, 후속 파이프라인의 파트너사로 선정했다"며 "이번 계약을 통해 안과질환 환자들에게도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제공하는 계기를 마련했음은 물론, 유럽 시장에서 성장하고 있는 제품에 대한 협력 관계도 더욱 공고히 해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선도하는 데 우위를 점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