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비로 포켓몬 인형 구입?…엉망진창 보건의료연구원
연구비로 포켓몬 인형 구입?…엉망진창 보건의료연구원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10.08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춘숙 의원, 기관 운영 전반에 대한 경고·징계·예산환수 사례 지적
혁신위원회 구성 감감무소식…기관장 빨리 선임해 조직운영체계 점검 필요
국회 보건복지위 정춘숙 의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 정춘숙 의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이 소관부처인 보건복지부로부터 기관 운영 전반에 걸친 지적을 받은 것이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화제다.

연구원장이 해외출장 과다 및 기관 업무와 직접 관련이 없는 해외 출장 등으로 기관경고를 받기도 했고, 심지어 연구비로 포켓몬스터(포켓몬) 인형을 구입하다 적발돼 환수조치를 받은 사례도 있었던 것.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은 보건의료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9년 보건복지부 특별감사 처분요구서'를 재구성해 8일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보건의료연구원은 △임직원 외부활동 운영 부적정 △기관운영 부적정 △해외출장운영 부적정 △외부/내부 연구수행 부적정 △연구비 부당사용(포켓몬 인형 구입) △연구윤리 위반 등 총 10건의 처분요구를 복지부로부터 받았다.

특히, 기관장인 보건의료연구원장도 2016년 10월 취임 이후 2018년 말까지 27개월 동안 총 13회의 해외출장을 다녀오는 등 해외출장이 과다하다는 지적과 함께 연구원과 직접 관련성이 없는 출장도 지적받아 복지부로부터 기관 경고까지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별감사를 실시한 복지부는 이 같은 보건의료연구원 조직과 운영 전반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 혁신위원회 구성·운영 등을 마련·요구했지만 연구원은 아직도 위원회 구성조차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춘숙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를 통해 지적한 보건의료연구원의 전반적인 문제들이 복지부의 특별감사를 통해 드러났다"며 "보건의료연구원이 제 기능을 다하기 위해서는 하루 빨리 혁신위원회 구성을 통한 기관 혁신방안이 필요하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기관장의 의지가 소극적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어 "복지부는 하루 빨리 보건의료 전반에 걸친 능력있는 새로운 기관장을 임명하여 보건의료연구원이 보건의료기술 관련 공적 평가와 연구기관으로서이 기능을 수행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