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해외 의료진 대상으로 내시경초음파검사 교육
서울아산병원, 해외 의료진 대상으로 내시경초음파검사 교육
  • 주윤지 기자
  • 승인 2019.07.1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이탈리아, 브라질, 홍콩 등 10개국 해외 의료진 대상으로 프로그램 진행
서동완 교수, "의료진 전문성 강화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참가자 조나단 포츠 의사 "수준 높은 연구와 교육은 특별한 기회"
서울아산병원 서동완 교수(소화기내과)가 모형을 이용한 실습으로 해외의료진들을 교육하는 모습
서울아산병원 서동완 교수(소화기내과)가 모형을 이용한 실습으로 해외의료진들을 교육하는 모습

[메디칼업저버 주윤지 기자] 서울아산병원은 10개국 해외 의료진 상대로 내시경초음파검사(endoscopic ultrasonography, EUS) 교육을 진행하면서 차세대 의료진 전문성을 강화했다고 16일 밝혔다.

참여한 의료진은 영국, 이탈리아, 브라질, 인도네시아, 홍콩, 포르투갈, 모로코, 인도, 루마니아, 싱가포르의 해외 조교수급 의사 10명을 포함했다.

내시경초음파검사 국제 교육과정을 개최할 수 있는 조건은 무엇보다 교육이 가능한 숙련된 전문가가 필요하다. 

서울아산병원 서동완 교수(소화기내과)는 내시경초음파검사 숙련도 향상을 위해 한국을 찾은 해외 의료진을 대상으로 내시경 기본 해부학, 환자사례, 동물 및 모형 실습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서 교수는 "내시경초음파검사는 복부 깊숙이 있는 췌장, 담도 등의 장기를 정확히 관찰할 수 있는 검사로, 숙달된 전문가가 되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의 연습과 체계적인 훈련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며 "내시경초음파를 이용한 진단과 국소치료 교육을 통해 해외 의료진들의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내시경초음파검사는 종양의 진단과 치료에서 효과를 인정받아 전 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번 교육은 두 개의 과정으로 구성돼 내시경초음파검사 실습의 기본 해부학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각 과정은 8~9일이 소요됐고, 지난 6월 1차 교육과정이 끝났다. 오는 10월 1일부터 9일까지 2차 교육과정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6월에 진행된 1차 교육과정에서는 내시경초음파 해부학 강의, 살아있는 돼지를 이용한 실습, 환자 내시경초음파 사례 관찰, 내시경초음파에 대한 참가자 개인의 문제점 발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내시경초음파유도하 담즙 배액술, 췌장낭성종양의 치료, 고주파 치료 등 해외 의료진들이 자국에서 경험하기 어려웠던 내시경초음파를 이용한 중재 시술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살아있는 돼지를 이용한 초음파내시경유도하 세침흡인(EUS-FNA, guided fine needle aspiration) 실무 교육도 실제 환자의 시술과 같은 환경으로 인기를 끌었다. 

1차 교육 과정이 끝난 후 모든 참가자들은 자국에서 원격 화상을 통해 개인 시술 사례를 발표하는 컨퍼런스도 열었다.   

내시경초음파검사 1차 국제 교육과정에 참여했던 영국 의사 조나단 포츠(Jonathan Potts)는 "수준 높은 연구와 교육으로 한국 의료 기술을 선도하는 서울아산병원에서의 내시경초음파검사 교육은 특별한 기회였다"며 "강의와 실습, 동물 실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유익한 교육을 진행해준 서울아산병원에 감사하다"고 했다. 

오는 10월 1일부터 8일까지 예정된 2차 교육 과정에서는 ▲고난도 내시경초음파 해부학 ▲내시경초음파유도 가성낭종 배액 ▲내시경초음파유도 종양 절제술 ▲내시경초음파유도 담즙 배액 실습 등의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