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진료정보교류사업 전국 네트워크 완성
政, 진료정보교류사업 전국 네트워크 완성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5.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병원 4곳·민간상급종병 10곳·지방의료원 23곳 추가지정
거점의료기관 없던 인천, 강원, 제도 지역까지 확대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환자 편의를 위한 진료정보교류사업 전국 네트워크가 완성됐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진료정보교류사업 신규 거점의료기관 공모, 지정을 통해 15개 거점의료기관과 1490개 협력 병의원을 추가했다.

진료정보교류사업은 환자의 진료정보를 의료기관 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교류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다.

진료정보교류에 동의한 환자의 CT·MRI 등 영상정보와 진단·투약 등 진료기록을 의료기관 간 전자적으로 전달한다.

진료 시 과거 진료기록의 활용으로 환자 진료의 연속성이 향상돼 약물사고 예방, 응급상황 대처 등 환자 안전을 강화한다.

중복 촬영, 검사 등을 최소화해 환자 의료이용 절감 및 환자가 직접 진료기록을 전달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거점의료기관과 협력관계에 있는 병의원 간 네트워크 형태로 참여하며, 참여하는 전국 모든 의료기관 간 정보교류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2018년 말 기준으로 진료정보교류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은 15개 상급종합병원을 포함한 2316개 의료기관이다.

올해 추가된 거점의료기관은 서울지역에서 강북삼성병원과 삼성서울병원, 고대의료원 등은 각각 긴밀하게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병의원들과 함께 진료정보교류사업에 참여했다.

인천지역에서는 인철길병원과 인천성모병원, 인하대병원 등 인천지역 전체 상급종합병원과 인천광역시의료원이 참여했다.

경기지역에서는 아주대병원이 참여하며, 285개 협력 병의원도 참여한다.

올해 참여하는 경기도의료원 산하 4개병원과 협력해 경기지역 진료정보교류 네트워크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기존 거점의료기관이 없던 강원, 제주지역에서는 공공보건 의료기관 간 원활한 진료협력이 가능하도록 강원대병원과 강릉의료원 및 제주대병원을 지정해 진료정보교류사업 실시 권역이 크게 확대됐다.

지난 2017년부터 충남대병원이 참여하고 있는 충청지역은 올해 충북대병원이 참여하고, 충남북 지역 6개 지방의료원 전체가 참여하게 된다.

지난 2018년부터 전북대병원이 참여하고 있는 전라지역은 원광대병원이 올해 참여하며, 군산의료원, 남원의료원, 진안군의료원 등의 지방의료원들과 함께 진료정보교류를 실시한다.

그 외 순천의료원, 목포시의료원 등의 지방의료원이 참여해 지역의 진료정보교류 네트워크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칠곡경북대병원과 경북대병원이 참여하고 있는 대구, 경부지역에서는 5개 지방의료원 전체가 참여하고, 경남지역은 양산부산대병원과 마산의료원이 올해 참여한다.

복지부 소속 기관인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도 진료정보교류 사업에 차여하고, 5개 국립정신병원과 2개 국립결핵병원, 국립소록도병원도 참여한다.

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 국장은 "올해 신규로 참여하는 의료기관들로 인해 드디어 전국 모든 권역에 진료정보교류 거점의료기관이 구축됐다"며, "의료기관 간 정보연계를 위한 예산, 진료정보교류의 정보 표준 적용을 위한 기술을 지원해 각 기관의 사업 참여가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부 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되지 않았더라도, 복지부가 배포한 지침서에 따라 자율적으로 의료기관의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에 진료정보교류표준을 적용하는 경우 언제든지 사업에 참여할 수 있어 이를 적극 촉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임 국장은 "진료정보교류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에 유인책을 제공하기 위해 향후 건강보험 수가 지원방안 등을 제1차 건강보험종합계획에 반영했고 현재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