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단, 만성질환관리 주요 현안 공유·논의 자리 가져
공단, 만성질환관리 주요 현안 공유·논의 자리 가져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05.1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와 간담회…상호협력 방안 의견 나눠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현장 협의체 구성 협조 요청도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개원내과의사회가 최근 간담회를 열고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의 성공적 정착를 위한 주요 현안과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개원내과의사회가 최근 간담회를 열고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의 성공적 정착를 위한 주요 현안과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 이사장 김용익)이 최근 대한개원내과의사회와 만성질환관리를 위한 현장소통을 실시했다.

이번 간담회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의 성공적 정착을 위한 주요 현안과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다.

우선, 공단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시 시범사업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시범사업 등에 대한 취지와 현황을 설명하고 개원내과의사회에 적극적인 참여를 주문했다.

이에 개원내과의사회는 개원의의 참여 활성화를 위해서 △복잡한 서비스 제공 절차 △초기교육 시간 △수가 현실화 △환자교육 자료 등의 개선이 수반돼야 한다는 답변을 전했다.

특히 공단은 일차의료기관 및 환자들의 건의사항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현장 불편을 최소화하는 등 현장 의견을 적극 반영할 수 있는 '일차의료만성질환관리 현장 협의체' 구성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공단 신순애 건강관리실장은 "만성질환자에 대한 생활습관 및 고혈압, 당뇨병 등 건강위험요인 관리와 함께 다제약제 복용자에 대한 올바른 약물이용 지원이 동네의원 중심으로 통합적 관리가 될 수 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 김종웅 회장은 "제도의 방향성에 공감한다"며 "현장과 잦은 소통으로 의견을 충분히 반영할 후에 본 사업으로 전환돼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