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석 회장 "의사가 아프지 않은 진료실 만들자"
김동석 회장 "의사가 아프지 않은 진료실 만들자"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12.26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개원의협의회 신년사 통해 소신진료·의업 존중 강조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대한개원의협의회 김동석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새해에는 의사가 모든 어려움과 아픔에서 치유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개협 김동석 회장은 "대한민국 의사들은 최악의 의료환경에도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사명감으로 묵묵히 힘든 길을 걷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수많은 규제와 압박들, 반의료적 정책과 법원의 납득하기 힘든 편파적 판결로 환자보다 의사가 더 아픈 시대가 됐다"고 진단했다. 

이에 김 회장은 2019년에는 진료 의사 폭행이나 부당한 의료진 구속이 없는, 의사가 의사로서 인정받는 건강한 대한민국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소신진료를 할 수 있는 환경도 조성해야 한다고 했다. 

소신진료를 저해하고 의사를 처벌과 심사의 대상으로 여기는 잘못된 규제들이 개선돼 의료의 질과 국민 건강권이 올바르게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정부도 스스로 열악한 의료현실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의사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인정하고 과도한 규제와 처벌 위주의 정책을 폐지하는 등 획기적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했다. 

김 회장은 "의사들이 언제든 위급한 상황에서 환자를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가 돼야 한다"며 "선의로 최선을 다한 의료행위를 보장할 수 있는 '의료사고특례법'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일차의료 살리기 정책이 적극 진행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대개협에 따르면 의료체계 운영 실패로 일차의료기관이 몰락하고 있고, 대형병원에 외래환자가 몰리는 기형적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김 회장은 "상급병원은 연구와 교육, 중환자 치료에 전념하고, 일반 진료는 일차의료기관에서 담당하는 정상적인 의료시스템이 만들어지길 바란다"며 "정상수가를 통해 의사가 폐원을 걱정하지 않고 오로지 진료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도 조성돼야 한다"고 했다. 

김 회장은 "잘못된 정책은 엄청난 재정 손실과 국력이 낭비되는 한편, 국민 건강과 의료시스템에 치명적인 만큼 더 이상 전문가 의견을 무시하지 않길 바란다"며 "의료계 역시 국민에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사무장병원, 대리수술 등 불법적인 진료를 하는 부정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사들이 국민을 위한 최선의 진료로 헌신할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더 이상 의료 왜곡을 막고 국민과 함께하는 의사가 되도록 노력하자"며 "대개협은 새해에도 의사의 자존감을 되찾고 회원 권익을 우선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