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나브패밀리, 월 처방액 50억원 돌파
카나브패밀리, 월 처방액 50억원 돌파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7.10.2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적 가치 전달로 시장 점유율 높여...“카나브패밀리, 치료옵션으로 주목”
 

보령제약(대표 최태홍)은 카나브패밀리가 월처방액 50억원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보령제약에 따르면 카나브(피마사르탄), 카나브플러스(피마사르탄/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 듀카브(피마사르탄/암로디핀), 투베로(피마사르튼/로수바스타틴) 등 4개 품목이 9월 말 월 매출 51억 8000만원(유비스트 기준)을 기록했다. 

카나브패밀리의 성과는 벨류업 파이프라인 R&D 투자를 계속해 오며 시장을 확대한 것이 주효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보령제약은 2013년 카나브플러스를 개발한 이후 동화약품에서 라코르라는 이름으로 국내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2016년에는 듀카브와 투베로를 발매하며 시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했다. 

지속적인 임상을 통한 우수한 임상적 가치를 증명한 점도 중요하게 작용했다. 

카나브패밀리는 국내 신약 중 최대 규모인 3만 7000여 임상을 통해 경쟁약품 대비 더 강력하고 빠른 혈압강하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가천의대 문정근 교수는 “카나브패밀리는 임상을 통해 강력한 혈압강하 효과를 입증한 치료제로, 현장에서도 임상적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다”며 “최근 연령에 관계없이 혈압 치료의 목표를 수축기혈압(SBP) 130mmHg을 새로운 기준으로 적용하는 경향을 볼 때 카나브패밀리는 주목할 만한 치료 옵션”이라고 말했다. 

ETC마케팅본부 윤상배 본부장은 “카나브패밀리는 최근 개발된 ARB 계열 항고혈압제로 강력한 혈압강하 효과와 24시간 지속 효과를 보이는 약제”라며 “최근 적극적인 혈압관리가 강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의사들에게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을 주는 치료제”라고 말했다. 

한편, 보령제약은 카나브를 기반으로 고혈압 3제 복합제를 비롯해 고혈압-고지혈증 2제, 3제 복합제, 고혈압-당뇨 2제 복합제를 개발, 카나브패밀리 라인업 확대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