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바이오
최근 5년간 임상시험으로 82명 사망김상훈 의원, 임상시험 중 발생 이상반응자 현황 공개...1000여명 입원
이현주 기자  |  hjlee@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10.10  11:57: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지난 5년여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한 임상시험 중 82명이 사망하고, 1000여명 이상이 생명위협 반응 등으로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식약처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임상시험 중 발생 이상반응자 현황(2012~2017)’에 따르면, 2012년 이후 보고된 임상시험 중 사망자는 누적 82명에 달했고, 생명위협 반응 등으로 입원한 사람은 1168명에 이르렀다.

   
 

또한 사망자는 최근 들어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2014년까지 연간 10여명대에서 2015년 16명, 작년 21명으로 급증하더니, 올해 상반기에 이미 16명으로 집계됐다. 

생명위협 및 입원자의 증가세 또한 뚜렷하다. 2012년 156명에서 2014년 218명, 2016년 288명으로 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이에 승인시험 대비 이상반응자 발생 빈도 또한 2012년 24.4%에서 작년 49.2%까지 높아졌다. 

2012년 이상반응자 166명에서 2016년 309명으로 약 2배 가량 증가한 것이며, 이는 승인된 임상시험 2건당 1회는 사망 또는 입원자가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김상훈 의원은 "시험건수 대비 사망자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는 것은, 식약처의 임상시험 승인절차가 부실하다는 증거"라며“임상시험 승인 요건을 엄격한 기준 하에 재정비하고, 시험 과정에서도 인권 침해 요소가 없는지 조사하여 부작용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