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대병원
이화의료원 새병원 이름은 “이대서울병원”강서 마곡지구 2019년 개원 예정...세계적 경쟁력과 첨단 의료 제공 의지 담아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7.19  10:08: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대서울병원 투시도.

2019년 초 개원 예정인 이화의료원 새 병원 이름이 ‘이대서울병원’으로 최종 결정됐다. 

이화의료원은 이달 학교법인 이화학당 법인이사회에서 이 같이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이화의료원은 지난해 5월 일반 시민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새 병원 이름 공모전을 시작, 네이밍 전문 업체의 병원명 개발, 의료원 및 의과대학 교직원, 학생 대상 선호도 조사 등을 거쳤다. 

이대서울병원은 섬김과 나눔이라는 의료원 설립 정신에 뿌리를 두고 세계적인 대학으로 성장·발전하고 있는 이화여자대학교의 브랜드 고유 이미지를 담았다. 

또 세계적인 첨단 IT 국제도시이자 의료 한류의 중심지로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의 규모감과 프리미엄 이미지를 결합했다.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고 세계 시민에게 환자 중심의 첨단 의료를 제공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담은 것이다.이대서울병원은 지하 6층, 지상 10층 1014병상 규모로, 2018년 9월 준공해 2019년 초 개원 예정이다. 

이대서울병원은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진료환경과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국내 최초로 상급병실료를 받지 않는 기준병실을 3인실로, 전 중환자실을 1인실로 설계했다. 

완벽한 감염관리를 위해 공조시스템이 분리된 호흡기내과 병동과 음압격리병동, 응급의료센터 내 음압격리실, 병동 내 별도 면회실 등도 설치된다. 

이와 함께 암센터와 심뇌혈관센터, 장기이식센터, 척추센터 등 고난이도 중증질환을 특화 육성하며, 첨단 국제진료센터와 프리미엄 건강증진센터 운영 등 최신 정보통신 기술 기반 환자 중심 원스톱 서비스가 이뤄지는 스마트 병원을 지향한다. 

이화의료원은 “지리적 이점을 바탕으로 동북아 국제의료 허브 병원으로서 전 세계 대상 의학 교류를 활성화함으로써 대한민국 선진 의료를 세계에 보급하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