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세브란스병원, 장기기증 활성화 위한 노력 추진
용인세브란스병원, 장기기증 활성화 위한 노력 추진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11.19 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업무협약…뇌사장기기증자 관리업무 등에 협력
용인세브란스병원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최근 뇌사장기기증자 관리업무와 장기기증 활성화를 목표로 업무협약을 맺었다.
용인세브란스병원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최근 뇌사장기기증자 관리업무와 장기기증 활성화를 목표로 업무협약을 맺었다.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용인세브란스병원이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rea Organ Donation Agency, KODA)과 '뇌사장기기증자 관리업무 및 기증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장기기증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뇌사자의 장기기증을 활성화하고자 이뤄졌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의 뇌사 장기기증자 수는 450명으로, 인구 100만 명당 기증자 수는 8.68명이다. 이는 36.88명인 미국과 24.88명인 영국 등에 비해 크게 저조한 수치다.

이에 용인세브란스병원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의 공동 노력을 통해 장기기증 인식 개선과 더불어 뇌사추정자 인지율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뇌사추정자 발굴과 관리에 있어 상호 협력 프로세스를 구축해 장기이식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최동훈 병원장은 "장기기증은 인간이 베풀 수 있는 가장 아름답고 따뜻한 나눔"이라며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새로운 생명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지난 9월 보건복지부 장기이식의료기관으로 지정돼 장기이식 수술 시행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