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입원환자 중 30% 정신질환 진단받아"
"코로나19 입원환자 중 30% 정신질환 진단받아"
  • 김나현 기자
  • 승인 2020.09.22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황장애·우울증 등...강기윤 "심리적 방역도 중요"

[메디칼업저버 김나현 기자]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우울과 불안을 호소하는 '코로나 블루'가 확산되는 가운데,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한 코로나19 확진 환자 중 30%가 우울증 등 정신질환 진단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이 국립중앙의료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4월 말까지 국립중앙의료원 음압병실에 입원한 환자 중 기존의 정신질환자 또는 치매환자를 제외한 일반인 확진자 80명의 30%인 24명이 공황장애, 우울증, 심각한 스트레스 반응 등의 정신과 진단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80명 중 20%인 16명은 항불안제 등의 정신과 약물처방까지 시행됐다.

강 의원은 "지금까지 코로나19만큼 질병 관련 정보가 실시간으로 전세계에 공유되면서 전국민적인 불안감을 유발한 질병은 없었다"며 "방역당국은 코로나 확산 예방만큼 국민들의 심리적 방역도 중요한 상황임을 인지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에 대한 명확한 정보가 공유될 수 있도록 조치해 불안감을 낮추는 동시에 입원치료자를 포함한 일반 국민들을 대상으로 고위험군에 대한 정신질환 상담, 검사 및 치료 대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