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마반세린, 파킨슨병 환자의 망상 치료제로 합격점
피마반세린, 파킨슨병 환자의 망상 치료제로 합격점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09.18 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rin Foff 박사팀, 중증도~중증 치매 환자 대상으로 피마반세린 효과 연구
피마반세린, 관해와 관해 후 재발 예방에 도움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파킨슨병 환자의 망상이나 환각 치료에 피마반세린(제품명 뉴플라지드)이 관해와 관해 후 재발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두 가지 연구가 발표됐다. 

아카디아 제약사의 피마반세린은 2016년 미국식품의약국(FDA) 승인받은 제품으로, 2017년에는 치매 관련 정신증(DRP)에 수반된 환각 및 망상 치료를 위한 혁신 치료제로도 지정받은 바 있다.

9월 10~13일 온라인으로 열린 정신학회(psych congress 2020)에서 오픈라벨과 이중맹검으로 진행한 두 가지 연구에서 관해와 관해 후 재발(post-remission relapse)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가 발표됐다(Poster #187, #197)  

미국 아카디아사 Erin Foff 박사팀은 초기 중등도~중증 정신병 상태의 환자 392명을 대상으로 12주 동안 오픈라벨 단일군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에는 알츠하이머병으로 인한 치매, 루이소체 치매, 파킨슨병 치매, 혈관성 치매 등 여러 가지 치매가 포함됐다. 환자들은 중등도~심각한 정신병 상태였다. 

연구 결과 62% 환자가 피마반세린(34mg)에 반응을 보였다.

이미지 출처 : 포토파크닷컴
이미지 출처 : 포토파크닷컴

연구팀은 오픈라벨 연구에서 총 'SAPS-환각 및 망상' 점수와 '임상 전반 인상평가척도-향상' 점수가 많이 향상된 환자를 대상으로 26주에서 파마반세린군(n=95)과 대조군(n=99)으로 1:1 무작위 이중맹검 연구를 다시 시작했다. 

이중맹검 연구 기간 동안 피마반세린군의 관해율은 대조군의  3분의 1 정도였다(HR 0.353, 95% CI 0.172-0.727, P=0.0023).

연구 기간 동안 정신병 증상이 재발했는데, 피마반세린군 12.6%, 대조군은 28.3%였다. 치료 중단 비율은 피마반세린군 22.1%, 대조군 38.4%로 피마반세린군에서 유의미하게 낮았다(HR 0.452, 95% CI 0.261-0.785, P=0.0024). 

오픈라벨 연구기간 동안 피마반세린군으로 치료받은 36.2%에서 비뇨기계 감염(5%), 변비(26%) 등의 부작용이 발생했다. 7.7% 환자가 임상시험을 중단했다. 

이중맹검 기간에도 부작용이 발생했다. 피마반세린군 41%, 대조군 36.6%에서 두통과 비뇨기계 감염 등이 발생했다. 

연구팀은 "오픈라벨과 이중맹검 연구 기간 동안 인지기능에  관련된 부정적 영향은 없었다"며 "9개월 동안 피마반세린을 복용한 환자에게 간이정신상태검사(MMSE) 점수 감소도 없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