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구축
국립중앙의료원,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구축
  • 김나현 기자
  • 승인 2020.09.0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료원, 인천의료원, 중앙대병원 등 참여
민관 협력 컨소시엄 구성...감염병 치료제 개발 근거도출 기여
국립중앙의료원 전경

[메디칼업저버 김나현 기자] 신종감염병 치료제·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국립중앙의료원이 주관하는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컨소시엄이 구축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지난달 31일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과 '2020년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구축 지원 사업' 과제 협약을 체결하고, 감염병 치료제·백신 개발의 근거 도출을 위해 대규모 임상시험 수행 체계를 가동했다.

이 사업은 다기관 협력이 필요한 임상시험 연구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고, 이를 통해 감염병 분야 국내 제약사의 신약과 진단법 개발 등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다.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 컨소시엄'에는 수도권 지역의 감염병 전담병원인 서울의료원, 인천의료원, 가천대길병원과 함께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을 운영하는 국군수도병원과 중앙대학교병원이 참여한다. 

이 컨소시엄은 대규모 감염병 환자를 치료하는 공공병원과 임상시험 인프라를 갖춘 대학병원이 결합한 민·관 협력 모델로, 다양한 환자군을 대상으로 공익적 임상시험을 신속히 수행하고 객관적·과학적 성과를 도출하는 체계로 평가됐다.

코로나19(COVID-19)에 대응하는 임상시험의 수행 뿐 아니라, 향후 신종감염병 치료의 후속연구 수행을 위한 공익적 연구 네트워크로 기능할 전망이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컨소시엄 운영을 주관하는 연구기관으로서 임상시험센터 구축을 위한 전담 조직을 운영하고, 임상시험 공동 수행의 지침 수립, 피험자 보호, 표준 데이터의 적용과 관리 등 임상시험의 효과적 수행을 위한 협력·조정 역할을 맡게 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