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의료진 SFTS 집단발생에 긴장
방역당국, 의료진 SFTS 집단발생에 긴장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8.1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환자 심폐소생술 시행 의사·간호사 5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감염 의심
2차 감염 사례 추정해 추가조사 중…드물게 2차 감염된 경우 국내·외에서 보고
진드기
참진드기. 메디칼업저버DB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방역당국이 드물게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2차 감염 의심 사례가 국내에서 발생됨에 따라 그 원인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와 대구광역시는 최근 경북대병원 의사와 간호사 5인이 응급 중환자실에서 심폐소생술 시행 후 SFTS에 집담 감염된 것 같다며 12일 이같이 전했다.

이들 의료진은 지난 4일에서 7일경 발열 및 근육통, 설사 등의 증상을 다수 호소해 코로나19(COVID-19)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이 확인됐다.

하지만 원인규명을 위한 여러 가지 검사를 시행한 결과, SFTS 양성 5건으로 확인된 것.

조사 결과, 유증상 의료진이 공동 노출된 것으로 조사된 환자(86세, 여)는 응급실에 내원해 바이러스성 수막염,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등으로 내원 4일 후 사망했다.

질본은 이 추정환자 사망당시(7월 28일) 심정지로 인한 기관 내 삽관, 심폐소생술 시행 및 앰부배깅을 3~4시간 시행해 다수의 의료진이 노출된 것으로 추정했다.

SFTS 양성 의료진은 현재 입원 중으로 대부분 상태가 호전되고 중증의 위험이 낮아 퇴원을 고려하고 있으나 질본은 SFTS 2차 감염이 드물기 때문에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SFTS는 주로 4월~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감염되나, 드물게 환자의 혈액 및 체액에 접촉한 의료진이나 가족에서 2차 감염된 사례가 국내·외에서 보고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SFTS 환자의 심폐소생술 및 기관삽관술에 참여해 환자의 혈액 등에 노출된 의료진에서 SFTS 2차 감염이 3건 보고됐으며, 중국에서 SFTS 환자의 혈액 및 체액에 노출된 의료진 및 가족 간 2차 감염사례도 보고된 바 있다.

질본 정은경 본부장은 "현재 정확한 감염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시행 중"이라며 "중증환자 시술 시에는 적절한 개인보호 장비 착용 등 의료종사자의 감염관리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