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지방간 급증 원인 중 하나 '복부비만'
여성 지방간 급증 원인 중 하나 '복부비만'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6.0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비알콜성지방간 2019년 4만 1000여명…2015년 대비 3.6배 증가
중앙대병원, 급격한 체중감량으로 인한 간부전 및 담석증 발생 주의 당부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김형준 교수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김형준 교수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지방간은 지방이 간 전체 무게의 5%를 초과한 상태를 말하는데,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非)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나뉜다. 

흔히 지방간은 술이 주요 원인으로 과다한 음주를 하는 사람에게 생긴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음주를 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흔히 발견되며 지방간의 80%는 생활 습관으로 인해 생긴 '비알콜성 지방간'이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자료에 따르면 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2015년 3만 3463명에서 2019년 3만 1283명으로 감소한 반면,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는 2015년 2만 8368명에서 2019년 9만 9616명으로 증가했다.

특히, 여성의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가 2015년 1만 1606명에서 2019년 4만 1460명으로 약 3.57배나 증가했다.

중앙대병원 김형준 교수(소화기내과)는 "비알콜성 지방간은 당뇨병, 고지혈증, 비만 등이 주요 원인이라고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그다지 비만하지 않은 사람들도 지방간인 경우가 많으며 복부지방 즉, 내장지방이 지방간의 더 큰 원인이 된다"고 말한다.

실제 과체중이나 비만이 없는 상태에서 발생하는 비알콜성 지방간은 동양인의 정상체중 체질량지수 23kg/m2 이하, 서양인은 25kg/m2 이하를 기준으로 세계인구의 10~30%를 차치하며 국내 연구에서도 유병률이 12.6%로 발표된바 있다. 

또한, 국내 또 다른 연구에서는 2007~2008년 사이 건강검진을 받은 2천 17명을 4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내장 지방량이 증가할수록 비알콜성 지방간 위험이 최대 2.2배까지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김 교수는 "비알콜성 지방간을 일으키는 원인은 명확히 규명되지 않고 있지만 신체의 다른 부위로부터 잉여의 지방이 간으로 많이 운반되는 것과 장으로부터 운반돼 간으로 유입된 지방이 간 내 지방대사과정에 장애가 생겨 간에 많은 양의 중성지방이 쌓이게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간 내 지방대사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질환으로는 비만, 당뇨 및 고지혈증이 대표적이지만 단순히 지방이 많은 음식을 먹는 자체만으로는 지방간이 유발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비알콜성 지방간은 간에 무리되지 않을 만큼의 음주를 하는(하루에 남자 20g/소주 2잔, 여자 10g/맥주 1잔 이하) 사람의 간세포에 지방이 축적되는 경우를 말한다.

비알콜성 지방간의 대부분이 간 내 침착만 일어나는 단순 지방간이지만, 일부에서는 간세포가 괴사돼 염증 증상이 동반되는 비알콜성 지방간염이 발생하기도 한다. 

단순 지방간과는 달리 비알콜성 지방간염은 10~15%에서는 간경화나 간암으로 진행할 수 있어서 임상적으로 심각한 경과를 밟을 수 있다. 

연관질환으로 알려진 비만, 당뇨 및 고지혈증이 향후 심근경색이나 중풍과 같은 순환기계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흔하다고 해서 절대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게 김 교수의 설명이다.

지방간을 가진 사람은 대부분 별다른 증상을 느끼지 못하지만 일부에선 피로감, 전신 권태감, 오른쪽 상복부의 불편감 등을 호소하기도 하며 대부분 다른 질환으로 병원을 방문한 경우 또는 건강검진을 통해 우연히 발견하게 된다.

김 교수는 "비만, 당뇨, 고지혈증을 가진 사람이 혈액 검사에서 간 기능 이상소견을 보이는 경우에 지방간을 우선적으로 의심해 볼 수 있다"며 "지방간은 복부 초음파 검사를 통해서 지방이 침착된 간의 모습을 통해 쉽게 진단할 수 있고 경우에 따라 MRI나 CT를 시행하기도 한다"라고 설명했다. 

지방간을 약물로 치료하는 방법은 현재 없지만 원인이 되는 비만, 고지혈증, 당뇨병 등의 요인을 교정 및 제거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원인질환에서 체중감량과 운동이 매우 중요하며, 생활습관의 변화, 고지혈증 치료, 적정 혈당 조절 등을 병행하면 지방간 치료가 가능하다.

체중감량에 있어서 특히 유의해야 할 점은 금식 등을 통한 급격한 체중감소는 내장지방에서 간으로의 급격한 지방산 이동을 초래해 오히려 급성 지방간염을 일으킬 수 있고 간 부전까지도 초래할 수 있으며 담석이 발생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에 김 교수는 체중감량 속도는 일주일에 0.5~1kg 정도가 적당하며 현재 체중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열량에서 500~1000kcal를 낮춘 식이요법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그는 "일반적으로 권장되는 식이요법은 총열량을 제한하고 지방질의 섭취를 전체 열량의 30% 이내로 하며 고기류, 유제품과 같은 동물성 식품에 많이 들어 있는 포화지방산 섭취를 줄이는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