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 "로잔정, 자궁내막증 치료의 새로운 선택"
신풍 "로잔정, 자궁내막증 치료의 새로운 선택"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4.1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발 쉬운 자궁내막증, 경구용 복용으로 장기치료 가능
신풍제약 자궁내막증 치료제 로잔(사진제공 : 신풍제약)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높은 재발률을 보이는 자궁내막증 치료에 경구제 복용을 통한 장기적 약물 치료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자궁내막증은 여성의 삶의 질을 위협하는 대표 자궁질환 중 하나로, 자궁내막 조직이 난소, 직장, 방광 등에 자리잡으면서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 10~15%가 앓고 있으며 난임의 가장 큰 원인이다. 

자궁내막증은 주로 복강경 수술을 통해 해당 부위의 자궁내막증 조직을 제거한다. 

하지만 수술적 치료 1년 후 5~20%, 5년 후에는 40% 정도 재발하는 높은 재발률을 보인다. 

서울아산병원 김성훈 교수는 "자궁내막증은 수술 후에도 재발 방지를 위해 장기적 관리가 중요하다"며 "질환 특성상 5년 안에 50~60%가 재발하므로 약물 치료를 통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 자궁내막증 경구용 치료제 시장은 제네릭 의약품이 출시되면서 선택지가 다양해졌다.

대표적인 제네릭 의약품이 신풍제약 로잔(성분명 디에노게스트)이다. 

로잔은 1일 1회 1정 복용으로 자궁내막증으로 인한 통증을 빠르게 완화시키고 지속적으로 복용할 경우 자궁내막 조직의 탈락막화를 통해 자궁내막증 병변을 위축,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 

김 교수는 "로잔은 오리지널 제품과 성분 및 함량이 동일하지만 정제 부피를 줄인 필름 코팅제로 처방 받은 환자에게서 동등한 치료 효과가 나타났고 치료 순응도도 높았다"고 말했다. 

이어 "자궁내막증은 가임기 여성 10명 중 1명에게서 발병할 정도로 흔한 질환이므로 생리기간에 극심한 생리통이나 골반통 증상이 있을 때 반드시 내원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12월 1일자로 기존 복강경 검사 등으로 자궁내막증이 확진된 환자에 한해 적용되던 보험급여 범위는 초음파 또는 자기공명영상(MRI)로 진단된 경우에도 급여 적용을 받게 되면서 장기치료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