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직접 방문건강관리 어르신 코로나19 관리한다
정부가 직접 방문건강관리 어르신 코로나19 관리한다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4.07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수혜 어르신 98만여명 전화로 발열 등 확인할 계획
스스로 즉각적인 조치 어려운 한계 극복 위한 정부 지원 차원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보건당국이 방문건강관리 서비스가 축소 혹은 중단돼 스스로 코로나19(COVID-19)에 즉각적인 조치를 하기 어려운 어르신들을 직접 관리한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방문건강관리서비스를 받는 65세 이상 어르신 98만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의심증상 여부를 전화로 확인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에 간호사 등 보건소 방문건강관리 전담요원은 4월부터 코로나19 소강 시점까지 어르신에게 정기적으로 전화해 코로나19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한다.

만약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즉각적으로 선별진료소 방문 등을 안내한다.

보건소 방문건강관리서비스는 만성질환의 예방 및 능동적 건강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방문건강관리 전담요원이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가정에 방문, 혈압·혈당 등 건강위험요인 파악 및 건강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하지만 선별진료소 운영 등 코로나19 대응에 보건소 역량을 집중하고, 지역 내 코로나19 전파를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지난 2월 말부터 서비스가 지역별로 축소 혹은 중단됐다.

코로나19 대응이 계속되면서 평소 받던 건강관리서비스의 중단도 길어졌고 이에 따라 어르신들의 만성질환 악화가 우려되는 상황.

특히, 복지부는 홀로 사는 어르신의 경우 스스로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확인하고 즉각적인 조치를 하는 것에 한계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이처럼 관리의 필요성을 인지한 복지부는 각 보건소에 코로나19의 위험군이라 할 수 있는 65세 이상 홀로 사는 어르신과 75세 이상 노인부부 가구 등을 중심으로 전화 연락을 통한 건강관리서비스를 다시 시작하기 위해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배포했다.

이번 지침은 증상확인, 후속조치, 결과확인의 단계로 나뉘며 어르신 개별 전담요원을 배정해 만성질환 현황 및 코로나19 관련 주요 증상의 발현 여부 등을 14일 이내 간격으로 정례적으로 확인하게끔 했다.

증상확인 시, 후속조치로 1339 상담 및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도록 권유하고 가능한 경우 보호자에게도 안내토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단, 보건소별 코로나19 대응상황에 따라 우선순위 대상은 조정될 수 있다.

복지부 배경택 건강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건강을 스스로 챙기기 어려운 어르신들에 대해 조금이나마 지원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코로나19를 건강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