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작년 매출 2046억원...사상 최대 매출
휴젤, 작년 매출 2046억원...사상 최대 매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2.1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12.2% 증가...영업이익·순이익 각각 681억, 517억 기록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이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을 올렸다. 

휴젤은 2019년 매출이 2046억원(연결 기준)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휴젤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대비 12.2% 증가한 수치로, 창립 이래 처음으로 연매출 2000억원을 넘어섰다. 

같은기간 동안 영업이익은 681억원, 순이익은 517억원을 올렸다. 이 중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3.1% 성장한 액수다. 아울러 영업이익률은 33.3%로 집걔됐다. 

휴젤은 국내외 시장에 자사 제품들의 점진적 시장 확대를 사상 최대 연매출의 배경으로 꼽았다. 

특히 히알루론산필러 더채움의 약진이 가시적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작년 더채움의 국내외 시장 매출은 전년 대비 28.1% 늘었다. 이중 국내 매출은 51.5% 증가하면서 국내 히알루론산 필러 시장 1위에 올라섰다. 

휴젤은 신규 라인 더채움 스타일 런칭을 통한 포트폴리오 확대가 주효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영국을 비롯한 유럽 시장의 매출은 작년 151.2% 성장세를 보이며, 전체 해외시장 매출이 20.3% 늘었다. 

휴젤은 올해도 글로벌 시장 공략을 이어갈 계획이다. 

올해 중반 자사 보툴리눔 톡신에 대한 중국 시판허가를 취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상반기 내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시판허가 신청서를 제출, 오는 2021년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글로벌 빅마켓인 미국 역시 올해 말 시판허가 신청서를 제출하고 2021년 말 허가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휴젤은 “지난해는 자사 보툴렉스와 더채움이 국내 시장을 석권하며 명실상부 국내 메디컬 에스테틱 선도 기업으로 도약한 한편, 태국∙남미∙러시아 등지에서 현지 의사 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개최한 학술포럼 ‘H.E.L.F’가 현지에서 호응을 얻는 등 해외 시장에서의 성공 자신감을 얻은 한 해 였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에는 중국 판매 허가 취득을 시작으로 유럽, 미국 판매허가 신청서 제출까지 본격적인 해외 시장 확대를 앞두고 있는 만큼 세계 시장을 이끄는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