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보 트레시바 기저 인슐린 시장 매출 1위
노보 트레시바 기저 인슐린 시장 매출 1위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2.1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유비스트 집계결과 연간 처방액 220억 매출 선두 도약
다수 RCT와 RWE 통해 일관적인 저혈당 발생 위험 감소 확인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한국 노보노디스크의 차세대 기저 인슐린 트레시바 플렉스터치주(성분명 인슐린 데글루덱)가 2019년 처방액 220억을 기록해 국내 기저 인슐린 시장에서 매출액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의약품 시장조사 기관인 유비스트 데이터에 따르면, 트레시바는 2017년 처방액 120억원, 2018년 처방액 170억을 달성해 출시 이후 꾸준한 매출 성장을 보여왔다.

2019년 처방액 220억원을 2018년 대비 약 29.4% 증가한 수치이다.
트레시바의 시장 점유율도 2018년 12월 기준 27.6%에서 2019년 12월 기준 32.5%를 기록해 지속적으로 확장 중이다.

트레시바는 다수의 무작위 대조군 연구(RCT)와 실제 임상 근거(RWE) 연구들을 통해 일관된 저혈당 위험 감소를 보여줬다.

인슐린 글라진 U100 대비 야간 저혈당을 42% 감소시킨 BEGIN, 전체 저혈당을 30% 감소시킨 SWITCH2, 중증 저혈당을 40% 감소시킨 DEVOTE 등 RCT 연구결과를 비롯해 인슐린 글라진 U300 대비 전체 저혈당을 30% 감소시킨 CONFIRM, 다른 기저 인슐린 대비 전체 저혈당을 54% 감소시킨 ReFLeCT 등 RWE 연구 결과를 통해 치료제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실제 진료환경에서 기타 기저 인슐린을 트레시바로 전환한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저혈당 발생을 장기적으로 추적 관찰한 ReFLeCT 연구 결과는 최근 미국 내분비학회 학술지 '임상 내분비학·대사 저널(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에도 게재됐다.

연구 결과, 전체 저혈당 발생 위험은 베이스라인 대비 제1형 당뇨병 환자 치료군에서는 20%, 제2형 당뇨병 환자 치료군에서는 54% 더 낮은 것을 확인했다.

한국 노보노디스크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트레시바가 기저 인슐린 시장에서 매출액 1위를 달성한 것은 제품의 치료적 혜택이 환자 및 의료진으로부터 인정받았다는 반증”이라며 “국내 당뇨병 환자들이 효과적인 치료 옵션을 통해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그리고 리딩 브랜드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트레시바 플렉스터치주는 42시간 이상 작용이 지속되는 1일 1회 투여하는 차세대 기저 인슐린이다. 

제1형 및 2형 당뇨병 환자에게는 규칙적으로 인슐린을 투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트레시바는 체내 주사 시 ‘멀티헥사머(Multihexamer)’를 형성해 24시간 균일한 혈당 강하 작용을 한다. 

이를 통해 혈당의 변동폭을 최소화해 기존 기저 인슐린 대비 야간 저혈당 위험을 크게 낮추었다. 

또한, 트레시바는 25시간의 긴 반감기로 안정적이고 강력한 혈당조절과 함께 하루에 한 번 어느 때나 투여할 수 있는 유연성(최소 8시간의 투여 간격 권장)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