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 시행
政,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 시행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2.2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부터 348개 의원 참여…일반·내과·가정의학과·이비인후과·외과 순 비중 높아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이 지난 27일부터 전국 348개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시행됐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에 참여 의료기관 모집을 완료했으며, 27일부터 왕진 시범사업을 시행한다.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에 총 348개 의원이 참여 신청을 했으며, 지역별로는 서울 107곳, 경기 92곳 등이 가장 많았고, 진료과목별로는 일반의(52.3%)와 내과(17.5%), 가정의학과(8.3%), 이비인후과(5.5%), 외과(3.4%)의 비중이 높았다.

앞으로 거동이 불편한 환자는 사업 참여 의원에 왕진을 요청할 수 있으며, 왕진료 시범 수가와 해당 의료행위 비용에 대해 30%를 부담한다.

왕진 시범사업에서 참여기관은 일주일에 의사 1인당 왕진료를 15회만 산정할 수 있으며, 동일건물 또는 동일세대에 방문하는 경우 왕진료의 일부만 산정할 수 있다.

복지부와 심평원은 시범사업을 운영하며, 나타나는 문제점을 면밀히 점검하고, 개선 필요사항과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사업 개선사항을 검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