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외상·급성심근경색 등 '골든아워' 못 지키는 사례 빈번
중증외상·급성심근경색 등 '골든아워' 못 지키는 사례 빈번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10.2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이후 응급실 이송 중 길거리 사망 2362명…지방 시군구 특히 저조
김광수 의원, 수도권·지방 간 응급의료 불균형 해결할 대책 마련 시급성 강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중증외상과 급성심근경색 등으로 인한 응급실 이동 중 사망하는 사례가 많아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은 21일 복지위 종합국정감사장에서 중증외상과 급성심근경색의 골든아워 문제를 지적했다.

김광수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2018년 8월까지의 중증외상 및 급성심근경색 발병 후 응급실 도착시간과 도착 전 사망현황'에 다르면 응급실 이송 중 길거리 사망자가 2362명에 달했다.

중증외상으로 이송 중 길거리에서 사망한 사람은 1793명, 급성심근경색 사망자는 569명으로 나타났고, 7세 이하 소아환자의 경우도 645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한 골든아워 준수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2019년 전체 시군구별 중증외상 및 급성심근경색 발병 후 응급실 도착시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월~8월까지 중증외상 발생으로 응급실에 내원한 건수는 전체 3만 1744건, 급성심근경색은 1만 9217건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발병 이후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골든아워가 1시간으로 알려져 있는 중증외상의 경우 전체 시군구 252곳 중 절반에 가까운 118곳(48.7%)이 골든아워를 초과했다.

이어 발병 이후 골든아워가 2시간으로 알려진 급성심근경색은 전체 시군구 252곳 중 161곳(63.9%)이 골든아워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골든아워 시군구별, 수도권, 대도시, 지반간의 격차도 컸다.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중증외상 발생 후 응급실까지의 도착 시간은 31분으로 가장 짧은 반면 경북 울릉군은 중증외상 발생 후 도착까지 422분이 소요돼 13.6배까지 차이가 났고, 내륙으로 범위를 한정해도 190분을 기록한 전남 고흥군과 6.1배 차이를 보였다.

아울러 중증외상의 경우 수도권·광역시에 속해있는 시군구 119곳 중 골든아워를 준수한 시군구는 95곳에 달해 준수했지만, 지방의 133곳 중 골든아워를 준수한 시군구는 39곳에 불과했다.

급성심근경색 또한 마찬가지로, 수도권·광역시 시군구 119곳 중 65곳이 골든아워 내에 응급실에 도착했지만 지방은 133곳 중 26곳만이 골든아워를 지켰다.

김광수 의원은 "중증외상 환자와 급성심근경색 환자는 분초를 다투는 급박한 환자인 만큼 치료의 성공 가능성이 높은 골든아워를 지킬 수 있도록 신속한 이송 체계 구축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상대적으로 의료 인프라가 풍부한 수도권과 광역시의 골든아워 준수율에 비해 지방의 준수율이 현저히 떨어지고 있다"며 "불균형이 확인됐으니 신속히 지방의 응급의료 강화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