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故 신형록 전공의 산재 인정 환영" ...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
대전협 "故 신형록 전공의 산재 인정 환영" ...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8.05 15: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복지공단, 업무상 과로 인정..."재발 방지 조치 취해야"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근로복지공단이 근무 중 당직실에서 사망한 故 신형록 전공의를 산업재해로 인정하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환영의 뜻을 표했다. 

5일 대전협에 따르면 근로복지공단은 유족이 제출한 유족급여 및 장의비 청구에 대해 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했다. 

근로복지공단은 고인의 과로 여부를 심의한 결과, 발병 전 1주 동안 업무시간이 113시간, 발병 전 12주 동안 주 평균 98시간 이상(발병 전 4주간 주 평균 100시간)으로 업무상 질병 과로 기준을 상당히 초과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1월부터 소아중환자실에서 근무하며 과중한 책임감과 높은 정신적 긴장업무 등 업무상 부담 가중요인이 확인됐고, 고인의 사망은 업무상 과로 및 스트레스와 상당 인과관계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 같은 판정결과에 대전협은 "당연한 판정"이라며 환영하며, 이번 판정 결과가 전공의의 과로 재해를 근절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가천대길병원과 정부가 유족이나 전공의에 사과가 없고 변화 계획을 내놓지 않고 있는 만큼, 특별관리감독 등 또 다른 희생자가 나오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대전협은 "산재 승인 판정이 난 만큼 가천대길병원은 유족 앞에 사과하고 재발방지대책을 사회적으로 약속해야 한다"며 "정부도 전공의에게 이 같은 비극이 다시 발생하지 않기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진지한 대답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책임 있는 답변이 있을 때까지 1만 6000명 전공의의 투쟁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공의 2019-08-05 19:13:44
응원합니다.

전공의들 개고생해요~

저랑 같이 병원지원 희망한 동료 12명중 3명이 국가고시 실기시험에서 떨어져서
뿔뿔이 흩어지고, 각 지원병원마다 의사부족해서 남은 의사들이 부족분 메우느라 로딩늘고 있어요.

고인이 되신 저 신형록 선생님도 그런 희생량으로 과로사하신게 아닐까 싶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정부와 많은 병원들이 의사들이 국민에게 다급하지 않은 좋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시면 정말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