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 심평원, 2020년 평가연구 논문화 사업 연구과제 공모
[공모] 심평원, 2020년 평가연구 논문화 사업 연구과제 공모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08.05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5일까지 19개 요양급여적정성 평가 항목 대상…6~8편 선정 예정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오는 8월 12일부터 9월 15일까지 '2020년 평가연구 논문화 사업'에 참여할 연구과제를 공모한다.

평가연구 논문화 사업이란 임상 진료정보가 적정성 평가정보와 요양기관 현황 등 공공 데이터를 융합한 연구를 통해 평가에 대한 제언과 방향성을 도출하고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심평원과 보건의료전문가의 공동연구 사업이다.

이번 공모는 적정성 평가정보를 활용한 연구과제를 발굴해 평가의 효용가치 및 위상을 높이고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할 연구활동이 활발하게 전개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대상 평가항목은 △고혈압 △당뇨병 △천식 △만성폐쇄성질환 △혈액투석 △의료급여 정신과 △급성기 뇌졸중 △폐렴 △대장암 △유방암 △위암 △폐암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유소아 급성 중이염 항생제 △약제급여 △관상동맥우회술 등 19개 요양급여적정성 평가 항목이며, 관련 항목 의학적 연구가 가능한 사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제출된 연구과제는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연구 논문화 위원회'에서 연구실적, 연구계획, 연구방법, 연구기간 4개 부문 8개 심의항목을 거쳐 6~8편이 선정될 예정이다.

연구수행 기간은 2020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으로, 심평원이 연구에 필요한 기초 자료를 구축해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 시스템'을 통해 제공하고, 연구자는 원격분석시스템으로 접속해 제공된 자료를 분석하고 연구를 수행한다. 

박인기 평가관리실장은 "평가연구 논문화 사업은 심평원의 평가정보를 개방해 보건의료계와 공동연구를 통해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고자 하는 가치지향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박 실장은 이어 "매해 평가연구 논문화 사업에 참여해 우수한 연구를 수행하고 국내·외 학술지에 연구결과 발표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만큼 올해도 의료계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