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제 개편으로 제2의 전성시대 꿈꾸는 경희대의료원
직제 개편으로 제2의 전성시대 꿈꾸는 경희대의료원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5.2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의료원과 강동경희대병원을 경희대의료원으로 통합하고, 산하 7개 병원체계로 개편
한방병원 등 7개 병원은 책임경영체계 전환
22일 경희의료원이 직제개편을 선언하는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22일 경희의료원이 직제개편을 선언하는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경희의료원이 직제 개편을 통해 제2의 전성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했다. 

경희의료원과 강동경희대병원 등 2개 의료기관과 산하 4개, 3개 병원 체계를 운영하던 것을 경희대의료원을 신설하고, 한방병원, 치과병원 등 산하 7개 병원 체계에 변화를 준 것이다. 

이번 직제 개편의 핵심은 의무부총장의 역할을 강화한 것과 7개 병원을 책임경영체계로 전환했다는 점이다. 

22일 경희대의료원은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변화를 공개했다. 

발표자로 나선 조윤제 경영정책실장은 "의무부총장은 경희대의료원장이 겸직하고, 경희대의료원장은 경희의료원과 강동경희대병원의 원장이 되는 것"이라며 "기존 원장 직속 기획조정실 기능이 병원장과 거버넌스 중양행정기구로 이전한다"고 설명했다. 

병원별 책임경영체계란 각 병원의 장점을 수용하고, 책임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읽히는 부분이다. 병원장 중심으로 병원 운영의 축을 변경하겠다는 얘기다. 

또 단위 병원별 역할 정립과 분야별 협력을 신속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각 병원의 실적을 공정하게 평가하고 그에 맞춰 보상과 투자가 이뤄지는 선순환 시스템을 마련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의무부총장의 역할과 책임도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조 실장은 "의무부총장이 경희대 의학계열과 임상교원의 신규임용, 승진, 재임용 등을 책임지고, 병원장들은 예산편성과 집행을 책임지도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래전략실과 대외협력실, 감사실이 이번에 신설됐다.  

경희대의료원 김기택 의무부총장
경희대의료원 김기택 의무부총장

병원 측은 이번 개편을 통해 효율적이고 일관적인 신속한 의사결정, 병원장 권한 증진, 책임운영제 운영 등을 기대하고 있다. 

김기택 의무부총장은 "의료원중앙행정기구 내 미래전략처가 중심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단위 병원별로 별도의 경영기획팀을 분리, 운영을 독자적이고 유기적인 경영체계를 마련할 것"이라고 의지를 보였다. 

또 "규모의 경제와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향후 양 의료기관의 유기적 통합을 통한 토대를 마련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