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체적합성 신소재 활용한 의료기기 육성 필요
생체적합성 신소재 활용한 의료기기 육성 필요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4.1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의원, 의료기기산업 글로벌 경쟁력 확보 세미나 개최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의료기기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생체적합성 신소재를 활용한 의료기기 산업 육성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제시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10일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생체적합성 신소재를 활용한 고부가가치 의료기기산업 육성 방안을 모색하는 '의료기기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정책세미나에서 김광수 의원은 "의료기기산업은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된 분야로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핵심이자 융합의 시대를 선도하는 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며 "정부도 지난 2017년 의료기기산업 종합발전계획을 발표하며 미래성장 주력산업으로 의료기기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국내 의료기기 업체들은 세계적 기업의 규모에 비해 영세한 수준으로 의료기기의 질을 결정하는 R&D 투자금액도 턱없이 낮은 수준"이라며 "부가가치가 큰 첨단의료기기 분야는 막강한 자금과 연구인력을 가진 선진국 업체에 밀려 브랜드가치와 글로벌 경쟁력이 취약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정책세미나는 김봉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교수가 좌장을 맡았다.

한동욱 부산대학교 나노과학기술대학 교수와 고명환 전북대학교병원 의료기기중개임상시험지원센터장이 각각 '생체적합성 신소재를 적용한 고부가가치 의료기기 산업 육성'을 주제로 발표했다.

한동욱 교수는 기존 의료기기 소재의 한계와 의료기기에 적용 가능한 탄소소재 및 새로운 형태의 탄소를 이용한 의료기기를 설명했다.

한 교수는 "기능성 탄소 나노물질을 기반으로 한 인체삽입형 의료기기 개발 등의 방안 모색을 통해 의료기기산업 육성을 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고명환 센터장은 생체적합성 신소재 의료기기 적용분야의 현황을 설명했다.

고 센터장은 "고령화 사회의 의료기기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생체적합성 신소재 의료기기 개발이 필요하다"며 "의료기기산업과 탄소산업 간 융복합 기술산업 발전을 통해 미래 세계 의료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국가 의료산업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