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천성 색소성 모반, 레이저 치료와 수술 병행해야
선천성 색소성 모반, 레이저 치료와 수술 병행해야
  • 최상관 기자
  • 승인 2019.04.10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이저 단독 치료군 대비 레이저, 수술 병행 치료에서 환자 예후 좋아
노미령 교수 “치료 후에도 꾸준히 추적 관찰해야”

[메디칼업저버 최상관 기자] 선천성 색소성 모반에 레이저 치료와 수술을 병행할 수록 환자 예후가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노미령 교수(피부과) 연구팀은 선천성 색소성 모반 환자 67명에게 레이저 단독 치료 또는 수술과 레이저 치료를 병행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색소성 모반은 피부에 멜라닌 색소가 증식해 발생하는 모반으로 신생아의 약 1%에게 선천성 모반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형 모반의 경우 10~15%에서 악성 흑색종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주로 수술과 레이저로 치료하는데 최근에는 모든 크기의 모반에 대해 수술이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인정받고 있다. 하지만 흉터가 남기 때문에 얼굴 등 외부에 보이는 부위는 수술을 꺼리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레이저 치료만으로도 효과를 거둘 수 있으나 모반세포가 남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색소재발 위험이 있다.

연구팀은 선천성 색소성 모반으로 레이저 치료만 받은 환자 52명과 수술 및 레이저 치료를 병행한 환자 15명을 조사했다.

치료 방법에 따른 효과 차이를 분석한 결과, 레이저 치료만 받은 환자보다 수술과 레이저 치료를 병행한 환자가 치료기간이 짧고 레이저 치료를 더 적게 받았으며 최종 흉터 평가에서도 높은 결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환자에서 모반은 성공적으로 없어졌지만 레이저 치료만 받은 환자 중 15명(28.8%)에게 색소재발이 나타났다. 첫 치료부터 평균 3.93년 후에 재발했고, 평균 16.4세에 치료를 시작했다. 반면 재발하지 않은 그룹은 평균 10세에 치료를 시작해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노미령 교수는 “적절한 수술과 레이저 치료를 병행해야 더 좋은 효과를 낼 수 있고, 필요한 레이저 치료의 횟수도 줄여 환자의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다”며 “최근에는 흉터를 최소화하는 수술 및 발생한 흉터를 없애는 방법이 많이 발전했기 때문에 수술에 대한 부담이 많이 줄었다”고 말했다.

또한 “레이저 치료만 한다면 가급적 빨리 시작하는 것이 좋고, 평균 4년 정도 후에 색소재발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난 만큼 치료 후에도 4년 이상은 꾸준히 병원을 방문해 추적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피부과학회지 JAAD(Journal of the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 2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