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마약관리과 정식 직제 편입 등 조직개편
식약처, 마약관리과 정식 직제 편입 등 조직개편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3.20 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업무 총괄하는 마약정책관 직책 신설 추진 중

[메디칼업저버 이현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국장급 마약관리관 직책 신설을 추진하는 등 조직개편을 준비 중이다. 

이에 앞서 이달 1일자로 융복합혁신지원단도 출범함으로써 업무를 보다 전문화 시켜 효율성을 극대화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19일 식약처에 따르면 마약관리과와 마약정책과를 총괄하는 마약정책관 직책이 신설되는 등 마약업무 조직 강화를 준비 중이다. 

식약처 내 마약업무는 마약정책과가 총괄했으나 2017년 직제개편으로 마약관리과가 신설되면서 마약류 안전관리와 행정처분 등 사후관리 업무는 마약관리가가 맡아왔다. 

그러나 마약관리과는 행정절차법에 따라 2년간 한시적으로 운영됐었고, 올해 업무성과 평가를 통해 정식 직제 편입이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류영진 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이달 초 퇴임식에서 "한시조직인 마약관리과의 평가결과에 따라 정규조직으로 전환되면 새로운 고위공무원이 탄생하지 않겠냐"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기획재정부에서는 긍정적으로 답변했으며, 행정안전부와 협의단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마약류 관련 업무는 올해 주요 정책과제에도 포함된 만큼 식약처에서 신경쓰는 분야다.  

이달부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에 보고되는 취급내역 빅데이터를 분석해 오남용 의심 취급자를 선별해 감시하고 관계부처에 분석결과를 공유한다. 
 
또 적정처방 유도를 위해 의사별 마약류 처방내역을 비교 및 분석한 결과를 제공하고, 9월부터는 환자 등을 위해 마약류 투약내역 확인시스템을 개발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현재 식품안전정책국 방계조직으로 식품기준기획관이 식품기준과, 유해물질기준과, 첨가물기준과 등 3개과를 관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신설되는 마약관리관은 이를 원용해 의약품안전국 방계에 배치되고 그 산하에 마약정책과와 마약관리과를 둘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