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PIA, 대관담당 새 인물 찾기 난항
KRPIA, 대관담당 새 인물 찾기 난항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2.12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석 상근부회장 지난 8일까지 근무
관료 출신부터 내부인사까지 다양한 인물 거론...공백 장기화될 수도

[메디칼업저버 이현주 기자]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가 이상석 상근부회장의 후임자를 찾지 못해 고민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국회 등 대관 업무를 담당해야 하는만큼 적임자를 선임하기까지 공석이 길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상석 KRPIA 상근부회장이 지난주까지 업무를 마무리한 가운데 후임자 물색이 한창이다.

이 부회장의 사임은 이미 지난해 말부터 인지하고 있었던 상황으로, 사실상 3개월 전부터 후임자를 찾아왔고 다수의 인물이 거론됐었다. 보건복지부 등 공직에 있었던 인사들이 주로 물망에 올랐다. 

그도 그럴 것이 KRPIA 상근부회장 자리는 각 위원회 업무를 총괄하는 것은 물론 대관 업무까지 맡아야 하기 때문에 복지부 등 관료출신들이 선임됐었다. 

실제 1999년 KRPIA 설립부터 함께했던 초대 심한섭 전 부회장은 복지부 약정국장 출신이며, 2007년 바톤을 이어받은 이규황 전 부회장은 전 경제인연합회 전무 출신이지만 행정고시 합격 뒤 재무부, 건설교통부에서 행적직을 두루 거쳤고 복지부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 위원직을 수행한 바 있다. 

이상석 부회장은 3대째로, 식품의약품안전청 식품안전국장, 보건복지부 연금보험국장, 사회복지정책실장 등을 역임하고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으로도 활동했다.   

한 번의 재계약 이후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이 부회장은 사임의사를 밝혔고, KRPIA 역시 새로운 인물을 찾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후임을 결정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국적사 한 관계자는 "복지부 출신이라면 좋겠지만 대부분 로펌 등에 이미 둥지를 튼 상황"이라며 "다수가 거론되지만 적임자를 찾기는 어려운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다국적사 관계자는 "적합한 인물이 나타나면 의사결정이 빠르게 이뤄지겠지만 그런 상황은 아닌듯 하다"며 "내부에서도 후보자가 있어 두루두루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특히 지금은 글로벌 약가우대제도, FTA 등 첨예한 이슈가 얽혀있고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이 글로벌 제약사의 약가횡포에 맞서겠다고 밝히는 등 다국적사를 향한 시선이 곱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여기에 KRPIA 회장단과 이사들 13명 중 외국인이 절반을 차지하고 있어 정부 정책과 문화를 상호 이해시키고 조율하는 인물이 절실하다. 

이에 대해 협회 관계자는 "꼭 관료출신을 찾는 것은 아니다. 내외부 인물 모두를 포함해 후임자를 물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