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협회 이경국 회장 "신산업 포용하겠다"
의료기기협회 이경국 회장 "신산업 포용하겠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1.0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원사 확대 및 20주년 기념사업 착수…이경국 회장 “2019년 결실 맺는 한해로”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는 7일 전문지 출입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 올해 목표로 신산업 포용을 통한 규모 확대를 꼽았다. (왼쪽부터 보험위원회 이선교 위원장, 홍순욱 상근부회장, 이경국 회장, 나흥복 전무)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는 7일 전문지 출입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 올해 목표로 신산업 포용을 통한 규모 확대를 꼽았다. (왼쪽부터 보험위원회 이선교 위원장, 홍순욱 상근부회장, 이경국 회장, 나흥복 전무)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가 올해 신산업을 포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속에서 새로운 융복합 의료기기와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는 만큼 올해 디지털·IT·미용기기 등 새로운 의료기기산업에 대한 제품과 기업을 포용, 덩치를 키우겠다는 의지다. 

의료기기협회 이경국 회장은 7일 의료전문지 출입기자단과 신년 간담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해 해외 전시회를 방문하며 배움을 얻었다"며 "이를 자양분으로 삼아 의료기기산업 중흥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이 말하는 '중흥'은 단순한 계획이 아니다. 계획하는 단계에서 더 나아가 결실을 맺는 한 해가 되겠다는 의지다. 

의료기기협회는 신산업 포용을 위해 회원사를 늘리는 등 덩치 키우기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 회장은 “지난해 40여개 업체가 회원사에 추가되며 규모가 커졌는데, 올해도 4차 산업 관련 기업과 체외진단 그리고 미용의료기기 분야 등 회원사를 늘릴 것"이라며 "신규 회원사를 협회 이사로 등용하는 등 업계 전반에 걸친 각종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소통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 회장은 "지난해 소통 강화를 위해 올해 기치로 '공감과 소통'을 걸었다"며 "서로가 한발 희생하고 배려한다면 소통이 가능해지고, 이는 곧 협회를 비롯한 모두에게 성장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의료기기협회는 의료기기육성지원법 발의와 체외진단의료기기 선진입·후평가 등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 현안에 대해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이 회장은 “머지않아 규제 개혁 부분에 대한 로드맵이 완료돼 발표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시민단체와도 괴리는 있지만 주고받는 과정에서 간극을 좁힐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TF를 구성한다던지 할 계획은 없지만, 긍정적인 방향으로 풀릴 것으로 기대하며 응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