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정신의학회, 정신보건법 강행 맹비난
신경정신의학회, 정신보건법 강행 맹비난
  • 박미라 기자
  • 승인 2017.05.25 16: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정신의학회 "태생적인 한계와 준비부족으로 애초 취지 달성 불가능"

대한신경정신의학회가 개정 정신보건법을 향해 태생적 한계와 준비 부족으로 애초 취지를 달성할 수 없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개정 정신보건법은 5월 30일을 기해 전면 시행될 예정이다. 

정신의학회는 25일 성명서를 통해 "개정 정신보건법은 인권보장 등의 본래 취지를 달성할 수 없는 상황으로, 시행 후 6개월 안에 퇴원 대란 등의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복지부가 개정 정신보건법 시행 후 퇴원하는 정신건강질환 환자를 위해 대책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탈수용화는 법 개정만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닌, 기본적으로 그에 대한 인프라가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학회에 따르면 법 개정에 다른 지역의 정신보건센터나, 주거시설에 대한 투자는 전혀 늘지 않았다. 경기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지역사회기관의 수용정원은 1.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건강증진센터의 등록관리율 역시 18%로 등록관리율이 저조하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센터 전문요원은 한 명 당 100명 가까운 중증 장애 환자를 돌보고 있다는 게 학회 측 부연이다. 

학회는 "탈수용화로 인한 피해나 편견의 악순환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역사회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시급하다"면서 "지금 상황을 방치해, 퇴원한 환자에서 사고가 발생하거나, 사회적 편견만 강화되는 악순환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완벽한 준비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문의 2017-06-05 12:27:49
제대로 진찰은 하지 않고 맘대로 진단명 내린 후 약물로 죽일 수 있는 용량으로 올려버리겠다는 의사면허 전문의 자격증 가진 날 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