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 20일까지 신청
2차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 20일까지 신청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8.0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행·신한은행 영업점에서…최대 20억원까지 지원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이미지출처: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COVID-19) 피해 지원을 위한 두 번째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가 시작된다.

복지부는 7일부터 20일까지(토·일요일, 대체휴일 제외) 2차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 신청을 국민은행, 신한은행 영업점에서 받는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지난 3월 1차 추경으로 4000억원의 예산을 확보, 코로나19로 경영이 어려운 의료기관에 대한 융자를 시행한 바 있으나 당시 신청금액이 편성한 예산을 초과해 3차 추경에서 4000억원을 편성했다.

이번 3차 추경액은 1차 추경으로 대출받았던 의료기관 중 추가 대출을 원하는 곳(2400억원 배정)과 1차 추경 때 신청하지 않았던 신규 기관을 대상(1600억원 배정)으로 구분해 지원한다.

신규 융자 신청 대상은 2020년 2월부터 6월까지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또는 지난달보다 감소한 의료기관(비영리법인 개설 병·의원 포함)이다. 

가까운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각 영업점을 통해 상담 및 신청·접수가 가능하며 은행 심사를 거쳐 8월말 경에 집행할 예정이다.

대출금리는 연 2.15%(분기별 변동금리), 상환기간은 5년 이내 상환(2년 거치, 3년 상환)으로, 예산 범위 내에서 의료기관 당 최대 20억원까지 지원한다.

단, 신청 기관이 많을 경우 연매출액이 30억원 이하 병의원과 코로나19 환자치료에 적극 참여한 병원을 우선 지원한다.

코로나19 환자치료에 적극 참여한 병원이란 감염병전담병원, 선별진료소 등을 운영한 곳을 의미한다.

1차 추경으로 대출을 받았던 의료기관은 1차 때 계약한 은행 영업점에 문의하면 별도의 심사 없이 신청금액 대비 최대 70% 수준까지 8월 중에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신청서 작성은 별도로 요구되지 않는다.

복지부 오창현 의료기관정책과장은 "이번 3차 추경은 비교적 규모가 작은 병·의원과 코로나19 환자를 적극적으로 진료한 의료기관을 집중 지원해 지역 의료서비스를 회복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