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협, 간병비 급여화·당직의료인 기준 개선 잰걸음
요양병협, 간병비 급여화·당직의료인 기준 개선 잰걸음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7.2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복지위 한정애 위원장 등 여야 의원 면담 진행
대한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과 국회 보건복지위원 한정애 위원장이 면담하고 있다.
대한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과 국회 보건복지위 한정애 위원장이 면담하고 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대한요양병원협회가 간병비 급여화와 당직의료인 기준 개선을 위한 대국회 활동을 벌이고 있다.

요양병협 손덕현 회장은 제21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잇다라 만나 간병비 급여화를 포함해 고령사회 현안 해결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손 회장은 최근 복지위 백종헌, 서영석, 이용호 의원과 만나 현안을 논의했으며, 지난 7일 한정애 위원장, 8일 여당 간사인 김성주 의원과도 면담했다.

또, 14일에는 미래통합당 간사인 강기윤 의원, 민주당 강병원, 고영인 의원도 만났다.

복지위 위원들과 만난 손 회장은 "인구 고령화로 요양병원 입원이 증가하면서 전체 병상의 43%를 요양병원이 차지하고 있지만, 건강보험 총 진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8%에 불고하다"며 요양병원이 건강보험 재정을 악화시키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이어, 손 회장은 "요양병원 간병이 제도화되지 않아 보호자가 비용 전액을 부담하고, 간병 서비스의 질이 떨어지고 있다"며 "고령사회 간병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요양보호사를 활용한 간병인력을 제도화하고, 간병 급여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덕현 회장은 요양병원 당직간호사 기준 개선의 필요성도 피력했다.
그는 "요양병원은 급성기병원보다 당직간호사를 더 많이 채용해야 하는 불합리한 구조"라며 "현재 당직간호사 1명 당 입원환자 수 기준을 80명에서 150명으로 개선해 낮시간 대 간호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했다.

손 회장은 요양병원 회복기 재활병동제를 도입하고, 요양병원이 일정한 기준을 충족하면 호스피스 완화의료를 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 줄 것도 국회에 요청했다.

손덕현 회장은 "요양병원이 고령사회에 제대로된 기능과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제도 개선이 시급한 만큼 국회 복지위 위원들과 자주 만나 현안 해결을 제안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