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리아 감염모기 원충 확인…매개체 방제 강화
말라리아 감염모기 원충 확인…매개체 방제 강화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7.05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본, 매개모기 주 흡혈원인 축사 유문등 가동 및 주변 잔류분무 실시
생산 억제 위해 환자와 매개모기 접촉 차단이 중요…야간활동 자제해야
말라리아 매개모기인 '얼룩날개모기류(Anopheles spp.)'는 전체적으로 흑색의 중형(中形)모기로 날개에 흑·백색의 반점 무늬가 있으며, 휴식 시 복부를 40∼50°의 각이 되도록 치켜들고 앉으며 주둥이와 촉수가 길고 유충은 논, 수로, 웅덩이 등에 서식하며 주로 야간에 소, 말, 돼지를 대상으로 흡혈 활동을 함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말라리아 위험지역에서 채집된 매개모기에서 올해 처음으로 말라리아 원충이 최근 확인됨에 따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국내 말라리아 유행예측을 위한 매개모기 밀도 조사(4~10월) 중 25주차(6월 14일~6월 20일)에 파주에서 채집된 얼룩날개모기류(Anopheles spp.) 5개체(1 pool)에서 말라리아 원충 유전자가 확인됐으며 전년도에 비해 2주 빨리(군부대 지역 제외) 발견됐다.

말라리아는 환자를 흡혈하는 과정에서 감염된 모기로 인해 전파되는 질병으로 감염모기 생산을 억제하기 위해 환자와 매개모기의 접촉 차단이 중요하다.

이에 따라 매개모기 발생밀도 감소를 위해 주 흡혈원인 축사를 대상으로 유문등을 이용한 물리적방제와 축사 주변의 풀숲에서 흡혈 후 휴식하는 모기를 대상으로 아침시간에 분무소독 등을 강화했다.

또한 환자가 발생한 지역 주변의 감염모기 제거를 위해 거주지 반경 500m 범위에 대한 집중방제(주2회 이상, 2주잔)를 실시했다.

질본 정은경 본부장은 "말라리아 유행지역에서는 매개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야간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한 경우 긴 옷 착용 및 기피제 처리 등 개인보호와 방충망 점검 및 잠잘 때 모기장을 사용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내 말라리아 다발생 지역 거주 또는 방문 후 말라리아 의심 증상 발생 시 보건소 및 의료기관을 방문해 신속히 검사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