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체적 파국에 빠진 의료계 개선 위해 온 몸 던지겠다"
"총체적 파국에 빠진 의료계 개선 위해 온 몸 던지겠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5.23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병원협의회 이상운 의장, 의협 부회장 출마 일성 
대국회 업무 및 소통 강화 목표..."일하는 부회장 되겠다"
대한의사협회 부회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대한지역병원협의회 이상운 의장.
대한의사협회 부회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대한지역병원협의회 이상운 의장.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총체적 파국에 빠진 의료계를 개선하기 위해 온 몸 던지겠다"

대한지역병원협의회 이상운 의장의 대한의사협회 부회장 보궐선거 출마의 변이다. 

이 후보는 22일 대한의사협회 출입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13만 의사 회원들의 열망에 따라 현안을 해결하고 국민건강 수호를 위해 한 몸 던지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제10대 대한재활의학과의사회 회장, 제12대 대한개원의협의회 법제부회장, 초대 대한지역병원협의회 의장 등을 역임한 인물이다. 

이 후보는 어려운 상황에 놓인 의료계를 구하기 위해서는 열정과 능력있는 부회장, 열심히 일하는 부회장이 필요하다고 했다. 

작금의 의료계는 심각한 문제를 가진 여러 법안과 제도들이 쏟아지고 있지만, 의료계의 역량은 이같은 문제들을 헤쳐나가기에 부족한 실정이라는 이유에서다. 

이에 이 후보는 △의료 악법 저지 △소신진료 가능한 의료환경 조성 △의료정책의 중심에 서는 의협 △소통하는 의협 △정부, 국회, 시민사회를 리드하는 의협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특히 이 후보는 대국회 업무와 소통 강화에 방점을 찍었다. 

이 후보는 "간호사·물리치료사 단독법 등 의사 전문직의 근간을 흔드는 악법, 수술실 CCTV 설치 등 불합리한 규제 등 보건의료 체계를 붕괴시켜 국민건강에 큰 위험을 초래할 악법이 등장하고 있지만, 의협의 대국회 업무는 미진한 게 현실"이라며 "부회장이 된다면 국회 라인을 살려 대국회 업무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의협은 그동안 소통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많이 들어왔다"며 "대의원회 운영위원회와의 긴밀한 소통을 위한 창구 개설, 대한병원협회 및 중소병원협회와의 주요 정책에 대한 협의 공조 등 소통 강화에도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의협의 정책이 정부의 정책이 되도록 선도하며 정부와 국회, 시민사회를 아우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의사가 안전할 때 국민이 안전하다"며 "의사가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에 전념하며 국민이 건강한 나라를 만드는 데 헌신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번 부회장 보궐선거는 이상운 의장을 비롯해 한국여의사회 이향해 회장이 후보로 등록했다. 

부회장 보궐선거는 무기명 우편투표로 진행되며 투표용지 발송일로부터 다음달 7일 오후 4시까지 대의원회 사무처에 도착한 투표용지만 유효하게 인정된다. 

개표는 오는 6월 7일 오후 4시 이후 진행되며, 대의원회는 개표가 마무리되는 대로 당선인을 공고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