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대병원
규칙적인 간암 감시 검사 환자, 생존기간 ↑이화의대 김휘영 교수·서울대병원 이정훈 교수 공동연구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5.16  13:09: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김휘영 교수가 간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는 모습(사진제공 : 이대목동병원)

규칙적인 감시 검사를 받은 간암 환자의 경우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생존기간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목동병원은 소화기내과 김휘영 교수와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이정훈 교수팀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B형 간염 만연 지역의 간암 고위험군에서 감시 검사의 강도가 생존율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제목으로 소화기 약리학 및 치료학 온라인판에 4월 2일제로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2005~2012년 간암으로 진단된 환자 1402명을 8개월 미만의 간격으로 규칙적인 감시 검사를 시행 받은 834명과 불규칙하게 검사를 시행 받은 464명, 검사 자체를 시행 받지 않은 104명 등 세 군으로 나누어 생존기간을 비교했다. 

그 결과 규칙적인 감시 검사를 받은 환자군이 그렇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 사망률이 30% 이상 감소했다. 

이는 규칙적인 감시 검사를 받은 환자들은 64%가 초기 간암 단계에서 진단되고 52%에서 수술 등 근치적 치료를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연구는 간암의 주된 원인인 B형 간염의 유병률이 높은 우리나라에서 간경변증, B·C형 간염 환자 등 고위험군에 대해 규칙적인 간암 감시 검사가 필수적으로 수행돼야 한다는 점을 규명한 연구로, 중요한 학문적, 임상적 의미를 갖는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김 교수는 “간암 고위험군에서 감시 검사를 소홀히 하다 이미 간암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로 진료실을 찾는 경우를 흔히 접한다”며 “간암 고위험군은 연 2회 초음파 검사를 포함한 정기적인 간암 감시 검사가 반드시 이뤄질 수 있또록 정책적, 실무적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내외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간암의 고위험군으로 알려진 B형 또는 C형 간염 환자, 간경변증 환자는 6개월마다 초음파검사 등 이른바 ‘간암 감시 검사’를 시행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환자의 경제적 이유 또는 개인 사정 등으로 정기적인 간암 감시 검사를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은 실정이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