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아태지역 뇌혈관 교육기관 지정
서울성모병원, 아태지역 뇌혈관 교육기관 지정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7.03.2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드트로닉 후원 일년간 6회 강연 실시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병원장 승기배 교수)이 ‘뇌혈관 질환’분야의 우수한 선진 의술을 아시아태평양 지역 외국 의료진에게 전수한다.

병원은 지난 22일 오후 2시 본관 21층 VIP회의실에서 Medtronic Korea(대표이사 허준)와 ‘Medtronic 아시아태평양 의료인 교육기관 지정’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공동 협약을 통해 PipelineTM Embolization Device (PED) Skills Lab Workshop 이라 불리는 교육프로그램을 기획하여, 상호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학술 교류를 진행한다.

병원은 심뇌혈관센터장 신용삼 교수(신경외과)의 관리 및 조정 하에 뇌혈관 질환 교육 프로그램을 협약기간(2017년 3월 1일 ~ 2018년 2월 28일) 동안 6회에 걸쳐 회당 2일간 강의와 실습으로 진행하며, 메드트로닉은 서울성모병원을 “메드트로닉 아시아태평양 뇌혈관 질환 관련 의료인 교육기관”으로 지정하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 의료인을 교육 대상자로 선정했다.

병원장 승기배 교수는“양 기관이 서로 협력하여 질 높은 교육적 성과를 이루어 아시아태평양 지역 의료인 교육기관의 위상을 높일뿐더러 활발한 국제적 교류가 이루어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허준 대표이사는“환자우선의 전인치료를 실시하며 21C 첨단 진료를 실시하고 있는 서울성모병원과 협약을 맺게 되어 그 책임감이 크며, 효과적인 교육이 이루어져 궁극적으로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