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라페닙같은 약물 하나 더 나온다
소라페닙같은 약물 하나 더 나온다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7.02.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렌비마 대조 연구서 비열등성 입증

소라페닙과 같은 간암 표적 항암제가 추가로 나올 전망이다.

에자이는 7일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렌바티닙(제품명 렌비마) 연구인 Study 304 결과, 전세 생존율에서 소라페닙과 비열등성을 만족했다며 연구의 탑라인(top-line)을 공개했다.

Study 304는 간세포암 표준 치료제인 소라페닙 대비 절제가 불가능한 간세포암 환자에 대한 1차 치료제로서 렌바티닙의 효능과 안전성을 평가하는 다기관 무작위 공개형 글로벌 3상 임상이다.

모두 954명의 참가했으며, 무작위로 렌바티닙 12mg 또는 8mg을 1일 1회 (478명) 또는 소라페닙 400mg을 1일 2회 (476명) 투여 받았다. 1차 종료점은 전체생존기간(OS)이 두 치료군간 비열등성(non-inferiority)을 입증하는 것으로 설정했다.

그 결과, 렌바티닙은 소라페닙 대비 OS의 비열등성에 대한 통계적 기준을 만족시켰으며 무진행생존기간(PFS), 질병지연시간(TTP) 및 객관적 반응률(ORR)은 통계적으로 의미가 있었다.

렌바티닙군에서 가장 많이 나타난 다섯 가지의 이상반응은 고혈압, 설사, 식욕 감퇴, 체중 감소, 피로감이다.

제세한 결과는 올해 열리는 유관학회에서 공개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