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바이오
혁신형제약 지원 위해 약가 등 인센티브 강화복지부, 혁신형 제약기업 현장 간담회 개최...성과 공유 후 신약개발 독려
이현주 기자  |  hjlee@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1.11  15:0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신약개발 지원 확대 등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위한 혁신형 제약기업 지원 방안이 마련된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2016년 47개 혁신형 제약기업의 다양한 성과를 공유하고, 2017년 국내 제약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혁신형 제약기업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먼저 지난해 해외 기술이전, 해외시장 진출, 신제품 출시, 국제공동연구, 국내외 투자 등의 분야에서 이룬 혁신형 제약기업의 다양한 성과를 공유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종근당 등 7개 기업이 일본, 중국 등에 8개 기술을 이전하여 약 2.6조원(비공개 계약 1건 미포함, ‘16년 기술이전 총계는 약 3조원 추정)의 성과를 달성했다. 

셀트리온의 세계 최초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류머티스관절염 치료제)'와, SK케미칼 바이오신약 '앱스틸라(A형 혈우병치료제)'는 美 FDA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

 국내 제너릭 의약품 중 대웅제약의 '메로페넴주(항생제)'가 최초로 美 FDA 승인을 받았으며, 그 밖에 LG생명과학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5가 혼합백신인 '유펜타 주사(디프테리아, 파상품, 백일해, B형간염, 뇌수막염)'와 녹십자의 4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가 세계보건기구(WHO) 사전적격심사(PQ) 승인을 획득하는 등 성과를 달성했다. 

한미약품이 개발한 폐암 표적항암제 '올리타정'이 국내 27호 신약으로 식약처 허가를 받았고 메디톡스의 세계 최초 복합 단백질 제거 보툴리눔 톡신 A형 제제 '코어톡스(Coretox)', 셀트리온의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보령제약의 고혈압 복합제 '투베로정', 신풍제약의 소아용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과립(개량신약) 등이 식약처로부터 시판허가 등을 획득했다.

유한양행은 미국 Genosco社(오스코텍의 자회사)와 비세포성 폐암의 주 재발원인 4세대 EGFR 키나제 삼중돌연변이 단백질 표적 억제 신약 공동연구를 추진했고 녹십자는 충북 오창에 혈액제제 생산시설인 ‘PD(Plasma Derivatives) 2관’을 완공하여 시제품을 생산하는 등의 실적을 올렸다.

이 같은 성과 공유 후 제약협회는 업계를 대표해 신약개발 R&D 지원 확대 및 세제 추가지원 등을 건의했으며 복지부는 신약개발 투자를 독려했다.

이날 현장 간담회에 참석한 양성일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혁신형 제약기업을 중심으로 제약업계의 지속적인 R&D 투자, 해외시장 진출 등을 통해 우리나라가 ‘글로벌 Top 7’에 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국장은 “복지부도 제약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부처와 협력해 신약개발 R&D 지원을 확대하고, 바이오 베터․시밀러, 개량신약을 포함해 국내개발 신약에 대한 약가·세제 등 인센티브를 늘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되는 자문단 등을 통해 '제2차 제약산업 육성 종합계획’에 반영해 혁신형 제약기업 등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하반기에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